[단독]"라임사건 세팅 끝…변호하는 척만 해달라"

장용진 사회부 부장입력 : 2020-10-18 14:47
전관변호사 A씨, 경력 짧은 변호사 물색 검찰과 입맞췄다며 김봉현 변론 의뢰
법률전문대학원(로스쿨) 출신의 젊은 변호사 J씨(35)는 지난 5월경 '라임 사태 관련자의 변론을 맡아달라'는 의뢰를 받았다. 알고 보니 J변호사가 맡아야 할 피의자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사회적으로 이목이 집중되는 큰 사건을 맡게 된 J변호사는 처음엔 두말할 것도 없이 맡을 생각이었다. 하지만 그는 몇 분 뒤 단칼에 사건 수임을 거절했다.

"검찰하고 세팅이 끝났어요. 변호사님은 (피의자가 검찰청에 갈 때)같이 왔다갔다해 주시기만 하면 돼요."

J변호사는 "정말 불쾌하고 자존심 상하는 일이었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알고 보니 그런 연락을 받은 것은 J변호사뿐이 아니었다.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이 무렵 서울 서초동 법조계에서 비슷한 제안을 받았던 변호사는 확인된 것만 두세 명이 넘는다. 대체로 젊은 데다 경력이 그리 많은 것도 아니라서 대형사건을 혼자 맡기에는 벅차 보이는 경우가 많았다.

변호사 물색도 김 전 회장 측이 아니라 검찰 출신 전관 변호사 A씨가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라임사태 핵심 피고인인 김 전 회장이 언론에 보낸 입장문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 때 주임검사"이자 "윤석열 라인 핵심"으로 지목했던 바로 그 변호사다.

그러니까 "사건 세팅이 끝났다"는 A변호사 말은 허언이 아니었던 것으로 보인다. 전직 검찰고위직인 A변호사 자신을 대신해 현장을 다니며 말 그대로 '변론하는 척' 해줄 '어쏘(대리) 변호사'를 찾고 있었던 셈이었다.
 

[사진=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입장문 캡처]


이와 관련해 김 전 회장은 "A변호사는 억대의 고액수임료를 받으면서도 계약서 작성은 물론 전면에 나서지도 않았으며 대신 '어쏘 변호사'를 앞세워 뒤에서 검찰과 막후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한편 김 전 회장은 "검찰이 수사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이끌고 갔다"면서 "검찰 고위직 출신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수사했던 A변호사가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수사팀과 함께 사건을 조작했다"고 폭로했다.

특히 "(A변호사가) 윤 총장에게 힘을 실어줄 강력한 한방이 필요하다"거나 "형사6부가 합수단(합동수사단) 역할을 하고 있고 부장검사도 '윤석열 키즈'라면서 라임 사건에 윤 총장 운명이 걸려 있다며 청와대 강기정 수석 정도는 잡아야 수사팀이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윤 총장이 '전체주의'를 발언한 뒤 분위기가 급변하면서 "최초 카더라식 보도와 짜 맞추기‧먼지털이식 수사가 진행됐다"면서 “당해보니 검찰개혁이 시급함을 알게 돼 폭로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윤 총장은 지난 8월 3일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헌법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평등을 무시하고 자유만 중시하는 게 아니다. 이것은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서초동 한 변호사는 "(J변호사 같은 사례는) 변호사업계에서는 꽤 알려졌던 이야기"라면서 "처음에는 검찰 고위직 전관 변호사의 '갑질'이나 '예의 없는 행동'이 낳은 다소 황당한 에피소드 정도로 받아들이는 사람이 대부분이었지만 나중에 실체를 알고 다들 놀라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2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