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735억원 들여 협력사 ‘임금격차 해소’…中企 동반성장

석유선 기자입력 : 2020-10-18 10:30
동반성장위·협력기업들과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 체결

 

SK이노베이션의 화학사업 자회사 SK종합화학이 중소기업 동반성장 차원에서 협력사를 위한 대대적 지원에 나선다.

SK종합화학은 최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동반성장위원회 및 협력 중소기업들과 함께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SK종합화학은 협력사의 기술력 향상을 지원해 근본적인 경쟁력을 강화함으로써 임금격차를 해소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향후 3년간 협력 중소기업과 임직원에게 총 735억원 규모 ‘혁신주도형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구체적으로 △대금 지급과 관련해 이른바‘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인 제값 쳐주기, 제때 주기, 상생결제·현금지급 등 준수 △채용박람회 개최 및 직무교육, 해외진출, 창업기업 육성 등을 지원하는 ‘혁신주도형 임금지불능력 제고’ △자체적으로 만든 상생기금을 이용해 급여를 지원하고 SK정비동 사무공간과 작업공간을 제공하는 ‘임금 및 복리후생’ △우수협력사에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전문교육을 지원하는 ‘기타형 임금지불능력 제고’ △동반성장펀드 등을 저금리로 대출해주는 ‘경영안정금융’ 등을 지원한다.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은 “이번 협약은 코로나 19로 대내외적 경영환경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SK종합화학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출연한 기본급 1%와 회사의 매칭펀드 조성 기금으로 협력사 임금을 지원하는 등 임금격차 해소 협약의 취지를 잘 살릴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SK그룹은 협력사와 상생 모델을 기반으로 공동성장하는 것이 더 큰 사회적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는 SK종합화학이 그린밸런스를 통한 ESG(환경, 사회적책임, 지배구조)를 실천하는 중요한 가치”라고 강조했다.
 

SK종합화학이 최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동반성장위원회 및 협력 중소기업과 함께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왼쪽부터)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 손유성 ㈜삼구INC 부사장 [사진=SK종합화학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