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국방부, 실종자 동선 해군에 숨겼나...文대통령 해명해야”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0-17 20:20
"국방부·청와대 해군에게조차 감춰...결국 비극 발생"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해군이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피격사실을 언론보도를 통해 알았다는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 기조연설 효과가 반감될까봐 (국방부가) 실종자의 동선을 해군에까지 숨긴 것인가”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방부는 북한 통신 감청 뒤 실종 공무원이 살아서 북한 측에 발견됐다는 사실을 대통령에게 보고했지만, 정작 연평도 해역에서 수색작전을 펼치던 해군에게는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때문에 해군은 북한이 공무원을 줄에 묶어 끌고 다니다 총살하고 불태우는 것도 모르고 엉뚱한 곳을 수색해야 했다”면서 “해군이 당시 관련 사실을 알았다고 해서 결과가 달라졌을지는 알 수 없지만 최소한 뭔가 시도할 수는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해군은) 북한과 국제상선망을 사용해 통신을 주고받고 있었다”며 “최소한 우리 국민의 실종 사실을 알리고 발견하면 돌려보내 달라고 통신은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국방부와 청와대는 이런 사실을 해군에게조차 감췄고 결국 비극이 발생했다”면서 “당시는 종전선언을 하자는 문 대통령의 유엔 기조연설 몇 시간 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무엇 때문에 해군에게까지 해수부 공무원 발견 사실을 숨겼는지 해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질의하는 하태경 의원. 15일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공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