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설' 한·일 또 충돌하나…정부 "결정 전, 예의주시"

정혜인 기자입력 : 2020-10-16 15:01
외교부 "아직 결정 전으로 알고 있어…범정부 차원에서 대응" 지난해 8월 국제환경단체 주장에 주한日대사관 관계자 초치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기로 했다는 외신 보도에 외교부는 “아직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16일 외교부는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보도에 대해 “일측은 현재 오염수 처리 방법을 아직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관련 활동을 계속해서 예의주시하겠다고 했다.

외교부는 “정부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보호를 최우선으로 하고, 국제사회와 공조에 기반한 조치를 강구해 나갈 것”이라면서 “그동안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분 관련 투명한 정보 공유 및 국제사회와의 소통을 일본 측에 강조해왔다”고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 강화를 위해 관계부처 회의를 차관급으로 격상했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전날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방사성 물질 농도를 낮춰 해양에 방류하는 방침을 굳혔고, 이달 중 각료회의를 열어 결정한다는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여파로 폭발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은 폭발한 원자로 내 핵연료를 식히는 순환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돼 섞이면서 하루 160~170t에 달하는 방사성 오염수가 쌓이고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의 오염수 저장 탱크[사진=연합뉴스]


후쿠시마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핵물질 정화장치로 처리해 부지 내 탱크에 보관하고 있다. 하지만 오는 2022년에는 탱크 용량이 넘쳐나는 오염수를 감당할 수 없게 돼 방출이 불가피하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탱크에 보관된 오염수는 123만t에 달한다.

일본 정부는 현재 오염수를 정화해 해양에 방류하는 방법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현재 전 세계 정화기술로는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를 완전히 제거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일본 내 어민은 물론 한국 등 주변국이 오염수 해양 방류를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해양 방류로 결론을 내도 새로운 설비가 필요하고, 원자력규제위원회 심사 등의 절차가 있어 실제 방류까지는 2년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 일본 정부는 해양 방류에 대한 국내외의 이해를 얻기 위한 설득 작업을 계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만약 일본이 실제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을 결정했다면 이는 한·일 관계의 또다른 악재가 될 수도 있다.

외교부는 지난해 8월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계획하고 있다는 국제환경단체의 주장이 나오자 니시나가 도모후미(西永知史)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초치했다.

당시 외교부는 일본 원전 오염수와 관련된 한국 정부의 우려와 일본 정부의 처리계획 설명 요청 등이 담긴 구술서를 전달했다.

구술서에는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처리 결과가 양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 나아가 해양으로 연결된 국가 전체에 미치는 영향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