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서울서 ‘광교~안국동사거리’ 구간 가장 막힌다...평균 시속 17.3km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0-16 09:27
"교통환경 개선해 나가야"
서울에서 ‘광교(남단)~안국동사거리’가 최악의 교통체증 구간으로 꼽혔다. 

1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연도별 교통체증 지표’에 따르면, 2019년 기준으로 가장 교통체증이 심한 곳은 광교(남단)부터 안국동사거리로 하루 평균 시속 17.3km를 기록했다. 특히 낮(12~14시) 시간대에는 15.6km/h의 속도밖에 내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세종로사거리에서 신설동역 구간이 두 번째로 높은 교통체증 구간으로 꼽혔다. 해당 구간은 하루 평균 시속 18.3km를 기록했다. 이밖에 종합운동장삼거리~교보타워사거리 18.5km/h, 동교동삼거리~양화대교(북단) 18.6km/h, 청담사거리~한남IC 19.0km/h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청담사거리~한남IC 구간 중 압구정로는 오후 평균 13.km/h의 통행속도를 기록했다. 퇴근 시간대(17~19시)에 가장 교통체증이 심한 곳으로 나타났다.

한 의원은 “출퇴근길 극심한 교통체증 현상은 시민의 삶의 질과 직결되는 문제”라며 “서울시민들이 원활하게 이동하고 더 나은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만성 교통체증 구간 문제 해결을 위해 교통환경을 개선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시 교통체증 지표는 △도로 연장 500m 이상 △왕복 6차로 이상 도로를 대상으로 한다. 또 해당 연도 평균 차량 속도가 가장 낮은 하위 10개 도로 구간을 기준으로 선정하고 있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연도별 교통체증 지표’에 따르면, 2019년 기준으로 가장 교통체증이 심한 곳은 광교(남단)부터 안국동사거리로 하루 평균 시속 17.3km를 기록했다. 특히 낮(12~14시) 시간대에는 15.6km/h의 속도밖에 내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의원실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