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증시]둥펑車, 창업판 3조원 규모 '최대 IPO'

최예지 기자입력 : 2020-10-15 18:08
둥펑자동차, 창업판 상장 4번째 A+H 자동차株 올 코로나19 타격 피해가지 못해...상반기 매출 반토막 창업판 IPO 소식에 홍콩거래소 둥펑자동차 주가 5.67%↑

[사진=바이두]

중국 국유 자동차기업인 둥펑자동차(0489.HK)가 중국 선전거래소의 중소 벤처기업 전용증시인 창업판(創業板·차이넥스트) 추가 상장을 추진한다. 창업판 사상 최대 기업공개(IPO)가 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중국 경제매체 디이차이징(第一財經)에 따르면 둥펑자동차가 전날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증감회)로부터 창업판 IPO 신청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홍콩 증시에 이미 상장된 둥펑자동차는 이번 추가 상장을 통해 최대 9억5700만주 신주를 발행해, 최대 210억3300만 위안(약 3조5852억원) 가량의 자금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둥펑자동차가 창업판에 '상륙'하면 창업판 역사상 최대 'IPO 대어'가 될 전망이다. 이날 상장한 '창업판 IPO 최대어'인 진룽위(金龙鱼)의 138억 위안을 웃돈다. 

조달한 자금 가운데 70억 위안은 둥펑자동차 고급 순수전기 자율주행차인 란투(嵐圖)에, 31억 위안은 차세대 자동차 기술 개발에, 나머지는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 등을 연구·개발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 나머지 63억 위안은 자금 유동성을 확충하는 데 쓰인다고 둥펑자동차는 전했다. 

이번 추가 상장으로 둥펑자동차는 비야디, 광저우자동차, 창청자동차에 이어 4번째로 상하이거래소 A주와 홍콩거래소 H주에 동시 상장한 네 번째 자동차주로 자리매김한다. A주와 H주 동시 상장으로 자금 조달 능력도 향상될 것으로 관측된다.
 

[사진=바이두]

한국에선 둥펑자동차는 기아차의 중국측 파트너로 잘 알려져 있다. 지난해 둥펑자동차 판매량은 293만2000대로, 중국 완성차 판매량 순위 3위를 차지했다. 시장 점유율은 11.38%에 달했다. 

하지만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충격을 피해 가진 못했다. 둥펑자동차 올해 상반기 매출은  518억1000만 위안(약 8조831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반토막났다. 같은 기간 순익은 23% 하락한 30억2000만 위안에 그쳤다.

한편 둥펑자동차 상장 추진 소식에 15일 홍콩 증시에서 둥펑자동차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5.67% 오른 5.59홍콩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시가총액은 481억6400만 홍콩달러(약 7조원)에 달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