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주오사카 총영사 "위안부합의 내용, 윤미향에 안 알려줘"

박경은 기자입력 : 2020-10-14 17:46
14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재외공관 국정감사 오태규 총영사 "면담시 비공개 부분 얘기 안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재외공관에 대한 화상 국정감사에서 조현 주유엔 대사, 장원삼 주뉴욕 총영사, 박경재 주LA 총영사, 장경룡 주캐나다 대사가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태규 주오사카 총영사가 지난 2015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기억연대 전신)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한·일 위안부합의 내용을 사전에 알렸는지 묻는 질문에 "얘기해주지 않았다"고 답했다.

오 총영사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마련된 한·일 위안부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 위원장으로서 합의 재검토를 주도했다.

오 총영사는 이날 화상으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 '2015년 당시 윤 전 정대협 대표 등 시민사회단체 대표들과 외교부 간 면담에서 일본 정부의 10억엔 거출 등 위안부 합의 내용이 미리 알려졌느냐'는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의 질의에 "비공개 부분에 대해서는 면담할 때 얘기해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윤 의원은 정대협 대표였던 지난 2015년 일본 정부의 10억엔 출연 등 한·일 위안부합의 내용을 외교부로부터 사전에 전달받고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이를 알리지 않았다는 의혹을 산 바 있다.

오 총영사는 '2015년 외교부 당국자와 정대협 등 단체 간 면담 기록을 봤느냐'는 물음에 "살펴봤다. 외교부에서 10여차례 단체 대표들에게 설명한 것으로 보고서에 나와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외교부가 한·일 위안부합의 내용을 윤 의원 등에 미리 말해주지 않았는데도 면담 기록을 공개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냐'는 지적에 "비밀로 지정하기로 한 문서였고 보안각서를 썼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말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