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앞두고 여야 지지율 '팽팽'...민주 34.5% vs 국민의힘 31.2%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9-30 16:22
28~29일 조사..."여야 격차 오차범위 이내" 文대통령 긍정평가 44.2%·부정평가 51.9%

국회. [사진=연합뉴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여야 지지도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진 것으로 파악됐다.

30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8∼29일 전국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0.4%포인트 오른 34.5%로, 국민의힘 지지율은 2.3%포인트 오른 31.2%로 각각 조사됐다.

양당 간 격차는 3.3%로 3주 만에 오차범위(95% 신뢰수준 ±3.1%포인트) 안으로 좁혀졌다.

주간 집계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이 30%로 올라선 것도 3주 만이다.

민주당 지지율은 연령대별로 20대(7.5%포인트↑)에서 올랐으나 50대(4.8%포인트↓), 30대(3.9%포인트↓)에서 하락했다. 진보층에서도 4.2%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율은 20대(4.9%포인트↑), 50대(4.5%포인트↑)에서 올랐다. 이념적으로도 보수층(7.2%포인트), 진보층(3.4%포인트) 모두 올랐다.

일간 조사 결과로 봤을 때 양당 지지율은 28일 민주당 32.3%, 국민의힘 30.8%로 가장 좁혀졌다. 다만 29일에는 민주당 34.5%, 국민의힘 31.2%로 격차가 다소 커졌다.

 

2020년 9월 5주차 주간집계 정당지지도. [그래픽=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0.5%포인트 하락한 44.2%로 조사됐다.

반면 부정평가는 0.4%포인트 오른 51.9%로 파악됐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차이는 7.7%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대구·경북(4.5%포인트↓), 부산·울산·경남(3.6%포인트↓)에서 크게 내렸다. 이념성향별로도 진보층의 지지율이 5.6%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는 북한군의 남측 공무원 피살 사건 등 이슈가 영향을 미쳤다고 리얼미터는 판단했다.

 

2020년 9월 5주차 주간집계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그래픽=리얼미터]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