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오늘 수보회의서 ‘北 공무원 피살’ 직접 언급할 듯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9-28 09:36
북측 대한 직접 비판보다는 사태 수습에 방점 리얼미터 조사서 민주당과 지지율 동반 하락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 전경석 공군 제8전투비행단 부단장에게 보국훈장 삼일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리는 수석비서관·보좌관(수보) 회의에서 북한 군의 우리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어떤 언급을 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청와대 측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직접 입장 표명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4일 사건이 최초로 알려진 뒤, 문 대통령은 대변인 명의로 북한을 향해 강한 유감 메시지를 냈을 뿐, 그동안 공개석상에서 관련 사태에 대해 언급한 적은 없었다.

다만 전날 사고 발생 후 처음으로 긴급 안보관계장관 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을 향해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에 대한 긍정 평가 △진상 규명을 위한 남북 공동 조사 △정보 교환을 위한 군 통신선 복구·재가동 △중국 어선들의 수색 협조 등을 요청했다.

북한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 표명과 함께 재발 방지, 시신 인도 의향까지 내비친 만큼 북한에 대한 직접적인 비판보다는 사태 수습을 위한 후속 조치에 방점을 찍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입장에서는 자칫 상황을 낙관했을 경우, 악화될 국내 여론도 신경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실제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1일부터 닷새간 전국 유권자 251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동반 하락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지지율(긍정 평가)은 전주 대비 1.7%포인트(p) 하락한 44.7%로 나타났으며, 부정 평가는 1.4%p 오른 51.5%였다.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 간 차이는 6.8%p로 한 주 만에 다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2.0%p·자세한 내용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밖으로 벌어졌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이 34.1%, 국민의힘이 28.9%로 전주보다 각각 1.1%p, 0.4%p 떨어졌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