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외교부장, 내달 한국 방문하나..."韓中 방한 조율 중"

최예지 기자입력 : 2020-09-28 07:32
내달 초 폼페이오도 한국行

[사진=인민망]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오는 10월 한국을 찾는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한·중 외교 당국은 왕 부장이 내달 방한 일정과 관련해 구체적인 시기와 형식을 협의 중이다. 

왕 부장의 방한은 그의 일본 방문과 맞물려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일본 NHK방송은 왕 부장이 10월 중 일본을 방문해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과 회담을 하는 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왕 부장이 일본과 한국을 잇달아 방문하는 일정을 짜고 있다면 방한 날짜는 다음 달이 될 가능성이 높은 셈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공식적으로 "아직 방한 여부가 정해진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여전히 추진 중인 내용으로 보인다. 왕 부장의 방한이 성사되면 지난해 12월 이후 약 10개월 만이다. 왕 부장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이유로 한국을 방문하지 않다가 5년 7개월 만인 지난해 12월 한국을 방문,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양자회담을 하고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다음 달 초 1박 2일 일정으로 방한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터라 더욱 눈길을 끈다. 폼페이오 장관도 일본을 방문하면서 한국을 들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미·중 갈등이 갈수록 격화하고 있는 미국과 중국의 치열한 한반도 외교전이 예상된다. 

왕 부장의 이번 방한에서 가장 관심을 끄는 것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일정이 확정될지 여부다. 앞서 지난달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의 방한 당시 시 주석의 방한을 조기에 성사시키는 데 합의했을 뿐 구체적인 일정을 확정 짓지는 못했다. 왕 부장이 방한한다면 시 주석의 방한에 대한 구체적인 시기가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