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9단지 안전진단 최종 탈락…재건축 시장 '찬물'

박기람 기자입력 : 2020-09-24 16:02
1차 정밀진단서는 조건부 재건축 가능한 D등급 받았으나…

서울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단지[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목동 지역에서 재건축 기대감이 가장 높은 단지로 꼽히는 서울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9단지가 재건축 정밀 안전진단에서 탈락 고배를 마셨다. 

24일 도시정비업계와 양천구청에 따르면 전날 목동9단지 재건축 추진위원회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수행한 2차 정밀안전진단에서 C등급(유지보수·58.55점)으로 재건축 불가 판정을 통보받았다.

재건축 안전진단 분류는 A∼C등급은 유지·보수(재건축 불가), D등급은 조건부 재건축(공공기관 검증 필요), E등급은 재건축 확정 판정으로 나뉜다.

이 단지는 민간업체가 실시한 1차 정밀진단에서 조건부 재건축이 가능한 D등급을 받았지만, 2차 진단에서 최종 탈락했다. 이로써 지난 6월 목동6단지 아파트가 14개 단지 가운데 처음으로 안전진단 관문을 넘으면서 급물살을 탔던 목동 재건축에 대한 기대감이 차갑게 식었다.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는 총 14개 단지 2만7000여 가구 규모다. 최종적으로 안전진단을 통과한 6단지와 탈락한 9단지를 제외한 나머지 12개 단지 모두 현재 진단 절차를 밟고 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