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동반성장 위해 실천 나서···추석 전 협력사에 납품대금 1.1조 조기지급

윤동 기자입력 : 2020-09-20 09:58
현대자동차그룹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동반성장을 위해 협력사에 납품 대금 약1조1100억원을 지급일보다 앞당겨 지급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건설, 현대제철, 현대위아를 비롯한 6개 회사에 부품과 원자재, 소모품 등을 납품하는 3000여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협력사들은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20일 일찍 대금을 받을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1차 협력사들도 추석 이전에 2, 3차 협력사들에 납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해 대금 조기 지급의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매년 설, 추석 등 명절 전 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납품대금을 선지급해왔다. 지난해 설과 추석에도 각각 1조1300억 원, 1조4000원의 대금을 조기 집행한 바 있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추석 연휴를 맞이해 온누리상품권 약 127억원을 구매해 추석 전 그룹사 임직원에게 지급한다. 임직원 비대면 봉사 활동도 오는 29일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