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퇴임 사흘 만에 야스쿠니 참배...우익성향 재확인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9-19 11:50
"퇴임했다는 것을 영령에게 보고했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제2차 세계대전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를 방문했다.

19일 NHK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고, 지난 16일 총리를 퇴임했다는 것을 영령에게 보고했다"는 글을 적었다. 아베는 야스쿠니 신사 경내에서 이동하는 장면을 담은 사진도 함께 올렸다.
 

[사진=아베 트위터 캡처]


앞서 아베는 재집권 1주년을 맞은 2013년 12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이를 놓고 당시 일본 안팎에서는 일본이 일으킨 침략 전쟁을 정당화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대해 당시 한국과 중국은 강하게 항의했고, 미국도 실망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번 방문은 아베 전 총리가 퇴임한 지 사흘만에 이뤄졌다. 이에 대해 '현직 총리'라는 정치적 부담을 벗자마자 다시 참배하면서 극우 성향을 재확인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야스쿠니 신사는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극동 국제군사재판(도쿄재판)에 따라 교수형 된 도조 히데키 당시 총리 등 A급 전범 14명이 합사돼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