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인천공항 사장 해임건의, 인국공 사태와 무관" 해명

박기람 기자입력 : 2020-09-17 17:08
추후 심의 결과 따라 해임여부 결정…구본환 "물러날 명분 없다" 반발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16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9월 초 국토부 고위 관계자로부터 자진해서 사퇴하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왜 나가야 하는지 이유는 듣지 못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가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에 대한 해임 건의안이 이른바 '인국공 사태'로 불리는 인천공항의 정규직 전환정책과는 무관하게 진행된 사안이라고 17일 해명했다.

국토부는 이날 발표한 보도설명자료에서 "국토부는 구 사장을 대상으로 내부감사 등을 진행해 왔다"며 "관련 법규의 위반이 있어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해임 건의안을 공공기관운영위원회 안건으로 상정할 것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했다"고 전했다.

자료에 따르면 구 사장은 국정감사 당일인 지난해 10월2일경에 태풍에 철저히 대비하라고 국감장 이석을 허용 받은 직후 곧 바로 퇴근해 사적 모임을 가진 사실이 확인됐다. 구 사장이 사실을 감춘 당일 일정을 국회에 허위로 제출하는 등 비위를 저질렀다는 설명이다. 

국토부는 "‘국민의 안전’은 현 정부의 핵심 국정 가치인 바, 이번 사안은 누구보다 모범을 보여야 할 공공기관장이 이를 게을리 하는 등 법규를 위반한 사안이므로 이는 엄중하게 다뤄질 필요가 있다"며 이번 해임건의안을 낸 이유에 대해 전했다.

이어 "일부 언론에서 제기하는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정책과 이번 사장 해임 건의와는 관련이 없다"며 "사장의 해임 여부는 추후 공공기관 운영위원회의 심의 결과에 따라 최종적으로 결정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 사장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국토부의 해임 건의안에 대해 "물러날 명분이 없다"며 반발해 진흙탕 싸움을 예고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