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서민금융포럼] "서민 포용하는 디지털금융 혁신 필요"

김형석 기자입력 : 2020-09-17 19:00
금융사 책임 강화·취약계층 비대면 교육 확대 등 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언택트(Untact) 문화가 확산하면서, 우리나라 금융시장도 전통적인 영업방식에서 벗어나 인터넷‧모바일 등 비대면 채널을 통한 여·수신이 증가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향후 디지털 혁신으로 비대면 금융거래가 보다 보편화하고 다양한 금융 편의 서비스가 나올 것으로 예측했다. 다만, 금융소외 현상을 심화시킬 가능성이 있는 만큼 금융교육 확대와 금융사의 책임 강화 등 적극적인 금융취약계층 보호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17일 아주경제신문과 서민금융진흥원이 주최하는 '제4회 서민금융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홍성기 금융위원회 서민금융과 과장,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곽영길 아주뉴스코퍼레이션 회장, 최성일 금융감독원 부원장, 오윤해 한국개발연구원 연구위원. (뒷줄 왼쪽부터) 이규복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유재욱 서민금융진흥원 경영혁신본부장, 성수용 금융감독원 금융상품판매감독국장. [유대길 기자]

17일 아주경제신문과 서민금융진흥원이 공동 개최한 '제4회 서민금융포럼'에서는 디지털 금융 혁신이 서민금융에 미치는 영향과 다양한 대안이 제시됐다. <관련기사 6·7면>

'디지털 뉴딜정책과 서민금융 활성화 방안'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에서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은 축사를 통해 디지털 금융 혁신이 서민의 금융 편의성 확대로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서민을 따뜻하게 보듬는 서민금융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디지털 금융 혁신으로 생업에 바쁜 서민들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최성일 금융감독원 부원장도 축사에서 "금융사는 디지털 금융혁신을 경비절감과 경영효율성 제고에 활용하는 데 그치지 않고, 서민들의 금융서비스를 개선하는 데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디지털 시대의 서민금융과제'를 주제로 열린 1부 기조강연에서는 디지털 금융혁신이 오히려 서민들의 금융 소외현상을 심화시킬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관련 법 개정을 통한 서민금융 재원 확충 등이 대안으로 제기됐다.

이규복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대면·온라인 채널 특성을 고려한 새로운 금융소비자 보호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정보통신기술(ICT) 회사에 대한 영업행위규제 체계를 구축하고, 정책 상품 서비스를 제공하는 금융사에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유재욱 서민금융진흥원 경영혁신본부장은 서민들이 고금리 대출 또는 불법사금융에 빠지지 않게 하기 위한 사회안전망 역할을 강조했고, 홍성기 금융위원회 서민금융과 과장은 금융당국 차원에서 서민금융법 개정을 통해 지속가능한 서민금융 재원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포용적 서민금융 정책을 위한 제언'을 주제로 한 2부 강연에서는 디지털 금융 확산이 서민들과의 지속가능한 성장으로 이어져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성수용 금융감독원 금융상품판매감독국장은 "비대면 거래가 급증하면서 불완전판매에 대한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언택트 하에서도 충분한 정보 제공과 설명이 이뤄지는 판매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오윤해 한국개발연구원 연구위원도 저소득층의 모바일뱅킹 이용률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홍보와 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성준 렌딧 대표는 금융사가 디지털 혁신으로 지속가능한 모델을 창출해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현재 중저신용자들의 대출 금리는 저금리와 고금리로 양분돼 있어 금리 절벽이 큰 상황"이라며 "기술혁신금융을 통해 모든 사람에게 맞는 적정 금리를 제시해 금융사와 서민이 지속가능한 금융산업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50인 이하로 참석을 제한하고, 서민금융사를 비롯한 국내 금융사들과 정부·유관 기관 관계자들에게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