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30대 전기차 제조업체 중 국내 한 곳뿐…충전인프라 확충·자원개발 나서야"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9-17 07:48
전국경제인연합회 '전기차 시장 글로벌 동향 및 시사점' 보고서
한국이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충전 인프라 확충과 배터리 원료 확보를 위한 해외 자원 개발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17일 발표한 '전기차 시장 글로벌 동향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세계 30대 전기차 제조업체에 포함된 우리나라 기업은 단 한 곳이었다. 판매 점유율은 5.4%였다. 30대 기업 중 중국 기업은 18개, 미국과 독일이 3개, 프랑스와 일본이 2개, 인도는 1개가 포함됐다.

전기차 시장 규모는 중국이 전세계 판매량의 절반이 넘는 52.9%를 차지하며 1위였다. 미국이 14.3%(2위), 독일이 4.8%(3위)였다. 한국은 1.6%(11위)에 그쳤다.

기업별 전기차 판매 순위는 미국 테슬라가 37만5752대로 가장 많았다. 프랑스 르노·닛산(20만4569대)과 중국 비야디(BYD)(19만7146대)가 뒤를 이었다.
 
전경련은 전기차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수요자 맞춤형' 충전 인프라 확충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주유소·주차장·공동주택·직장 등 충전 수요가 많은 곳에 민간 사업자가 충전 인프라를 투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국의 전기차 충전 시설 수는 지난해 기준으로 2만3000개로 중국의 0.8%, 미국의 1.4%, 일본의 10.1% 수준에 불과했다. 특히 일본은 22만7000개로 우리나라보다 10배가량 많았다.

또한 전경련은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원재료인 코발트와 리튬 등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해외 자원 개발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리나라는 리튬과 코발트 등 배터리 원재료 대부분을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은 2009년 '희소금속 확보를 위한 4대 전략'을 수립하고 종합 상사들의 해외 광산 개발을 지원하고 있고, 중국은 리튬과 코발트 등을 확보하기 위한 자원 외교를 추진 중이다.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전기차 라인업을 갖춰야 한다는 점도 지적됐다.

포드는 2022년까지 40종, BMW와 GM은 2023년까지 각각 25종과 22종의 새로운 전기차를 출시할 예정이지만, 현대자동차는 내년까지 9종의 신차 개발 계획만 내놓은 상황이다.

전경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주요국들이 전기차 구입 보조금을 높이는 등 시장 선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정부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최근 주요 국가들이 환경 규제 강화로 내연기관 퇴출 정책을 확대하며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정부는 전기차 핵심 원재료를 확보하기 위한 자원 개발에 힘쓰고, 기업은 다양한 전기차 모델 라인업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 중기부]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