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금공, 비대면·비접촉 감사 진행

김형석 기자입력 : 2020-09-16 17:09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호응…영상회의 시스템 활용 감사 모델 개발
한국주택금융공사는 CAB(Contactless Audit Base)를 구축하고 화상감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주금공은 현재 지사와 본사 대상 실지감사 3건을 화상감사로 전환해 실시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CAB는 기존 영상회의시스템을 활용해 비대면·비접촉 방식의 감사를 할 수 있도록 만든 상설 감사 공간이다.
 
이번 비대면 감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적극적으로 호응하기 위해서다.
 
각 감사팀은 데이터 기반으로 도출된 감사 착안사항에 대해 CAB를 통해 현지 실무자와 감사 자료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 주금공 측은 화상감사로 감사에 소요되는 시간이 줄어들어 직원들이 대고객 업무에 집중하고, 대면 감사로 인해 발생하는 직원들의 출장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동윤 주금공 상임감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실지감사방식의 개선방향을 모색한 결과 CAB를 구축·운영하게 됐다"며 "앞으로 화상감사시스템의 적용 범위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대부분의 감사업무에 비대면·비접촉 문화를 정착시켜 디지털 뉴딜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