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 스윙 포기한 LPGA, 미국서 신설 대회 개최

이동훈 기자입력 : 2020-09-16 07:38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가 아시안 스윙 대신 LPGA 드라이브 온 챔피언십을 개최한다.
 

LPGA투어 메이저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 직후 눈물을 보이고 있는 이미림[AP=연합뉴스]


지난 15일(한국시간) 오전 9시경 LPGA 사무국은 공식 채널을 통해 "방역 당국의 지침과 코로나19로 인한 여행 제한 조치에 따라, 오는 22일부터 25일까지 나흘간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을 내년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어 12시간 뒤인 오후 9시경에는 "올해 11월 6일부터 8일까지 사흘간 일본 이바라키현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토토 재팬 클래식도 개최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와 같은 LPGA투어의 결정은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지 않고, 소속 선수들이 아시아에 방문하기 위해서는 일정한 자가격리 기간(2주 등)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현실적으로 개최가 불가능하다고 여긴 LPGA투어는 아시안 스윙을 취소하고 미국 대회를 신설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시즌 재개를 알린 대회와 이름이 동일한 드라이브 온 챔피언십이다. 이번 드라이브 온 챔피언십 역시 LPGA의 기금으로 운영된다.

대회명은 LPGA 드라이브 온-레이놀드 레이크 오코니(총상금 130만 달러)로 오는 22일부터 25일까지 나흘간 미국 조지아주 그린스보로 레이놀즈 레이크 오코니에 위치한 그레이트 워터스 코스에서 열린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