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이스타 항공 점입가경…이상직, 책임 회피 시 국정감사 증인 요청”

황재희 기자입력 : 2020-09-15 14:12
"사재출연으로 고용보험료 체납 등 모든 노력 기울여야"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이스타 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직원 해고 등의 책임을 재차 물었다. 계속해서 책임을 회피할 경우 국정감사 증인으로까지 요청하겠다는 입장이다.

심 대표는 15일 오전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스타 항공 문제가 점입가경”이라며 “지난주 605명의 노동자가 정리해고 통보를 받았는데, 이전에 희망퇴직‧권고사직까지 합하면 회사에서 쫓겨난 사람이 1000명이 넘는다”며 “노조에서는 이전부터 ‘재고용 보장만 된다면 희망퇴직도 가능하다’고 말했음에도 회사는 모든 책임을 노조에 떠넘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와중에 이스타 항공 고위관계자는 ‘조용히 하면 국민들은 이스타 항공이 이 의원의 회사인지 모를 것’이라는 말로 입막음을 한 정황까지 드러났다”며 “또 정리해고 대상 중에 조종사 노조 비율을 높여 노노갈등을 유발했다는 의혹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이상직 의원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꼬리 자르기’식 매각을 진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심 대표는 “이 의원은 당장 사재출연 등으로 고용보험료 체납부터 해결하고, 경영 정상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이 의원의 아들과 딸은 페이퍼컴퍼니를 만들어 이스타 항공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업무상 횡령·배임 의혹을 받고 있고, 이 의원은 형의 회사를 통한 차명재산 의혹과 위계를 이용한 후원금 모금, 선거 동원 의혹까지 받고 있어 검찰의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조속히 편법승계와 차명재산, 선거법 위반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사재출연으로 노동자들을 책임져야 한다”며 “이 의원이 계속해서 이스타 항공 문제에 대한 책임을 회피한다면 국정감사 증인으로 요청해서 책임을 규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2014년 횡령·배임으로 유죄를 받은 형 이상일 씨와의 공모여부 및 이스타홀딩스의 이스타항공 주식 취득 과정에서의 횡령·배임 가능성, 이 의원의 자녀 상속세 포탈 여부 등에 대한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국민의힘 이상직-이스타 비리 의혹 진상규명특위는 지난 10일 이 의원을 횡령과 배임,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한 바 있다.

이 같은 문제가 계속되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전날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의원은 이스타 항공 창업주 국회의원으로서 납득할만한 조치를 취해달라”며 “당 역시 문제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