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길 연 中우한...우리나라부터 첫 비행기 띄운다

최예지 기자입력 : 2020-09-10 08:56
우한, 16일부터 일부 국제선 운항 재개...우한-인천 첫 운항

우한톈허국제공항.[사진=신화통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진원지로 알려진 후베이성 우한(武漢)이 봉쇄 해제 5개월 만에 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됐던 국제선 운항을 순차적으로 재개하기로 했다.

2일 중국 일간 추톈도시보(楚天都市报)는 우한시 민항사무실을 인용해 중국 민항국이 우한톈허국제공항의 국제선 운항 재개를 승인했다면서 16일부터 일부 국제선 운항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날 인천과 우한 노선이 첫 운항 한다. 우한 하늘길이 봉쇄된 이후 정기 노선으로 외국과 우한 간 직항 노선이 운영되는 것은 한국이 처음이다. 지난해 인천~우한 노선의 운수권을 배분받은 티웨이항공이 이날 첫 취항 한다.

추톈도시보는 다만 항공권 예약 사이트에는 '우한~서울', '서울~우한' 항공 노선을 검색했지만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리이저우 우한시 민항사무실 총책임자는 "현재 해외 항공사들이 태국 방콕,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필리핀 마닐라, 베트남 하노이, 일본 도쿄 등 도시-우한 간 항공편 운항 재개를 신청한 상태"라면서 "100% 회복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우한시는 지난 4월 8일 봉쇄령이 해제된 후 일상 회복을 위해 열을 올려왔다. 8월 말 기준 우한 톈허국제항공은 국내 항공선 73개 노선을 운항 재개했다. 하루 평균 이착륙한 건수가 450건을 웃돌고 승객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90%까지 회복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내 코로나19 사태가 사실상 종식 수순을 밟으면서 중국은 국제선 항공편 운항을 재개하고 있다. 앞서 중국 수도 베이징시도 3일부터 코로나19 우려가 낮은 8개국 9개 항공편에 대해서 베이징 직항 운항을 재개했다. 

다만 베이징시는 한국을 제외했다. '코로나19 우려 국가'라는 이유에서다. 최근 한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나오고 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