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올림픽 조직위, "코로나19 백신 없어도 올림픽 개최 할 수 있다"

우한재 기자입력 : 2020-09-09 10:43
日, 코로나19 종식 여부와 관계 없이 내년에는 올림픽 개최할 것

일본 도쿄 신주쿠역 근처의 도쿄 올림픽 광고판 앞을 지나는 사람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이 내년에는 도쿄 올림픽을 어떻게든 개최하려는 분위기다.

존 코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이 도쿄 올림픽을 2021년 도쿄올림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는 상관 없이” 예정대로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BBC의 보도에 따르면 코츠 부위원장은 7일 AFP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하계올림픽은 내년 7월 23일에 개막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2011년 일본 대지진과 쓰나미를 언급하며 "원래 이번 대회는 쓰나미 피해 이후 ‘재건’이 주제였으며, 더 나아가 코로나19를 정복한 경기이자 터널 끝의 빛이 될 것”이라고도 말했다.

본래 올해 7월 개최될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은 코로나19의 국제적인 확산으로 인해 1년 연기됐다. 앞서 IOC는 하계올림픽을 2021년 이후로 연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비친 바 있다.
 

존 코츠 도쿄올림픽 IOC 조정위원장 [AP=연합뉴스]

 
“백신이 없다고 대회를 개최할 수 없다는 것은 아닙니다. 필수 조건은 아닙니다.”

-무토 토시로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 사무총장)
일본 내에서도 2021년에는 반드시 올림픽을 개최하고 말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하지만 내년에 코로나19가 어떤 국면으로 접어들지 예측할 수 없어 방역 전문가들 사이에선 개최 자체에 대한 회의론도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상황이다.

당초 도쿄 올림픽에는 약 200개국에서 온 1만1000명 이상의 선수들이 참가할 예정이었으나,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측에서는 코로나19가 내년에도 종식되지 않을 경우 선수단과 관중의 규모를 축소해서라도 예정된 날짜에 개최하려는 분위기다.

실제로 무토 토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은 지난 7월 2021 도쿄올림픽의 관중 크기를 줄여서라도 개최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신 개회식·폐회식을 간소화하고, 각국 선수단·대표단의 숫자도 줄이는 방안을 언급하기도 했다.

아울러 무토 사무총장은 방역 전문가들의 의견과는 달리 코로나19 백신이 대회 개최의 필수 조건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무토 토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위 사무총장. [사진=AP]

 
올림픽 운영을 위해 고용한 직원만 수 천명인데...
한편 지난 4월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은 도쿄올림픽이 2021년에도 개최하지 않으면 경기가 취소될 수밖에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아울러 IOC의 토마스 바흐 회장은 “조직위원회에서 3000명에서 5000명 사이의 직원을 영원히 고용할 수는 없다”며 “전 세계 주요 연맹의 전체 스포츠 일정을 매년 변경하고 미룰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당초 대규모 인력을 채용했음에도 불구,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사실상 '개점 휴업' 상태인 도쿄 올림픽이 기약 없는 기다림만 이어가는 것은 자칫 천문학적인 지출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24년의 올림픽 역사, 취소는 있어도 연기는 없었다
코로나19 사태가 있기 이전에 올림픽 열리지 않은 케이스는 5건이다. 5건 모두 '전쟁'으로 인한 취소였다. 하지만 올림픽 개최 일자를 미뤄가면서까지 유치 순서를 유지한 적은 한 번도 없다.
우한재 기자  whj@ajunews.com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