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스페셜]왕훙도 반한 '메이드 인 코리아'…중국은 지갑 열 준비됐다

베이징=이재호 특파원입력 : 2020-09-08 04:30
中서비스무역교역회, 한국관 '인산인해' 유명 왕훙 "소비자 끌어당기는 힘 있다" 중국인, 코로나 우울증 한류로 대리만족 中 내수부양 전략에 적극 부응 빛 발해 브랜드 'No', "개성 있는 제품 소비한다"

지난 7일 방문한 중국국제서비스무역교역회(CIFTIS) 행사장 내 한국관은 중국인 관람객으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사진=이재호 기자]


"품질이 일본 제품 이상인 데다 가성비가 너무 좋아 구매 계약 체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에요."

7일 베이징에서 개최 중인 중국국제서비스무역교역회(CIFTIS) 행사장 내 한국관에서 만난 선즈밍(申志明)씨는 헬스케어 업체 인바디의 스마트 체중계에 엄지를 치켜들었다.

체중뿐 아니라 체지방률, 기초대사량, 골격근량 등의 신체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건강 관리 및 운동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제품이다.

왕훙(網紅·인터넷 스타) 전문 기획사 즈전진허(至臻錦和)의 대표인 선씨는 스스로도 유명 왕훙이다. 소형 가전과 화장품 등을 실시간 방송으로 판매한다.

한국관에 전시된 제품을 찬찬히 들여다본 그는 "본 적 없는 아이디어가 많다"며 "중국 소비자를 끌어당기는 힘이 있다"고 평가했다.

현장에서 선씨와 상담을 진행한 무역협회 베이징지부 관계자는 "중국은 생방송 판매 채널인 라이브 커머스가 대세"라며 "왕훙이 관심을 가지면 중국 내 판로 개척에 유리하다"고 귀띔했다.
 

중국의 유명 왕훙 선즈밍씨가 원플러스의 원적외선 도마 살균·소독기 등 한국 중소기업 제품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재호 기자 ]


◆한국관 '성황', 11개 국가관은 썰렁

이번 교역회에는 유럽과 아시아 등 12개국이 국가관을 설치했다. 그 중 한국관 규모가 90㎡로 가장 크다.

이날 한눈에 봐도 한국관에 가장 많은 관람객이 몰려 있었다.

주중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일반에 처음 개방된 지난 5일 연인원 10만명이 행사장을 찾았다"며 "한국관을 방문하는 관람객이 너무 많다 보니 주최 측에서 소독 등 방역 강화를 요청했을 정도"라고 전했다.

한국관은 무역협회와 코트라, 한국관광공사, 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부스를 사등분해 각자 분야의 제품 및 콘텐츠를 전시 중이다.

한국산 과일청 제품에 관심을 보인 한 베이징 시민은 "평소 즐겨 마신다"며 "중국 차와는 다른 풍미가 있다"고 말했다.

부스 한편에 마련된 한복 체험 공간에도 관람객들이 길게 줄을 서 있었다. 막 한복으로 갈아입은 6살 멍멍(萌萌)양은 기자가 사진을 찍어 주겠다고 하자 수줍게 포즈를 취했다.

한국 가수 BTS를 좋아한다는 멍양은 "한국에 꼭 가 보고 싶다"며 "다음 방학 때는 해외로 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마침 한국관 내에는 BTS 신곡이 흐르고 있었다.

부스 중앙의 대형 스크린을 통해 한국 드라마와 유명 관광지 소개 영상을 방영 중이었는데, 지나던 관람객들이 걸음을 멈추고 한참을 시청할 정도로 인기였다.

30대 직장인 여성 양쥐안(楊鵑)씨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시민들도 답답함을 느낄 수밖에 없다"며 "중국의 방역 상황이 낫다고는 하지만 해외 여행 등은 여전히 언감생심인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양씨는 "오늘 세계 각국의 전시장을 관람하는 것도 대리 만족을 위해서"라며 "한국관의 분위기와 콘텐츠가 최고인 것 같다"고 호평했다.

성황을 이룬 한국관과 달리 다른 국가관은 썰렁한 분위기였다. 특히 한국관 맞은편 일본관은 별다른 전시품 없이 직원 한두 명이 부스를 지키고 있었다.

당연히 부스를 찾는 관람객도 손에 꼽을 정도였다. 일본관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이번 교역회가 오프라인으로 개최될 것을 예상하지 못했다"며 "사전 준비가 미흡했다"고 인정했다.
 

한국관 한편에 마련된 한복 체험 공간은 관람객들이 길게 줄을 서 있을 정도로 인기였다. [사진=이재호 기자]


◆中 내수부양 사활, 韓 기회 잡나

반면 한국대사관과 유관기관은 행사 준비단계부터 발 빠르게 움직였다. 당초 현재 부스보다 더 넓은 면적을 요청했지만 주최 측의 만류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대사관 관계자는 "행사를 준비하며 최대 규모의 국가관을 기획했다"며 "주최 측에서 전시장 공간이 한정된 만큼 한국관 규모를 더 키울 수 없다고 난색을 표하더라"고 전했다.

경제 구조의 대전환을 추진 중인 중국이 이번 행사에 거는 기대를 감안한 적극적 대응이었다.

미국의 봉쇄 전략과 코로나19 사태 등 이중고에 시달리는 중국은 광대한 내수 시장에 기대 위기를 벗어나려 한다.

이를 위해서는 소비 수요에 부응하는 양질의 제품 공급과 고용 창출 효과가 큰 서비스업 활성화가 필수다.

올해 처음 국가급 행사로 격상된 국제서비스무역교역회는 중국의 내수 부양 및 서비스업 육성 의지를 대내외에 선전하는 일종의 쇼케이스다.

행사장 면적은 지난해 15만㎡에서 20만㎡로, 참가국 수는 137개국에서 148개국으로 확대됐다. 참가 기업도 8000개에서 1만8000개로 2배 이상 늘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4일 개막 연설에서 "세계적으로 전염병이 통제되지 않은 상황 속에 중국이 글로벌 서비스 무역 활성화와 세계 경제 회복 촉진을 위한 중요한 행사를 개최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행사장을 직접 방문한 한정(韓正)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은 "중국은 14억 인구의 내수 시장을 갖고 있다"며 "모두가 적극적으로 시장을 개척해 중국에서 새 사업의 기회를 찾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람객으로 북새통을 이룬 한국관(왼쪽)과 직원 한두 명이 부스를 지키고 있는 일본관의 풍경이 대조적이었다. [사진=이재호 기자]


한국은 '서비스'와 '무역' 두 화두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의 취지를 고려해 관광·뷰티·헬스·스포츠 콘텐츠를 전면에 배치했다.

반응도 긍정적이다. 관영 중국국제방송(CRI)은 한국관을 홍보하고 관계자 인터뷰를 전하는 데 3분50초를 할애했다. 신화통신과 후난위성TV 등 다수의 매체가 호의적인 보도를 쏟아내는 중이다.

현장에서 무협과 코트라를 통해 진행된 계약 상담만 5~7일 사흘간 100여건으로 집계됐다. 방역 등 문제로 중국에 입국하지 못한 한국 기업을 위해 온라인 상담소도 마련했다.

무협은 한국디자인진흥원의 우수 디자인상을 수상한 7개 중소기업 제품을 집중 전시했는데 중국 왕훙과 바이어의 큰 관심을 끌었다.

박민영 무협 베이징지부장은 "중국 시장 공략의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해 한국 중소기업의 유망 제품을 소개하는 데 주력하는 중"이라며 "기대를 충족하는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국 제품을 중국에 판매하는 무역업체 이따이훠(易帶貨)의 추이광르 대표는 기자와 만나 "프로스펙스와 계약을 맺고 라이브 커머스는 물론 쓰촨성 청두 등 지역에서 오프라인 판매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젊은 소비자들은 나이키나 아디다스 등 브랜드를 크게 중시하지 않는다"며 "개성에 맞는 나만의 제품을 발견하면 얼마든지 소비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