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과 만난 이동통신... 데이터 기반 금융 DX 이끈다

차현아 기자입력 : 2020-08-19 11:30
KT, 19일 우리금융그룹과 MOU 맺고 DX 공동 추진 SK텔레콤도 신한카드와 협약...이종사업간 가명 데이터 활용

KT그룹과 우리금융그룹은 대한민국 디지털 금융 산업을 선도하기 위해 서울시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전략적 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KT그룹 구현모 사장과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회장을 비롯해 체결 당사자인 우리은행 권광석 행장, BC카드 이동면 사장이 참석했다. [사진=KT 제공]


최근 이동통신 업계와 금융업계 간 협업이 늘고 있다. 정부의 마이데이터 사업 추진에 발맞춰 금융 데이터와 인공지능(AI), 클라우드와 같은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을 융합시켜 새로운 데이터 기반의 혁신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서다. 

KT그룹과 우리금융그룹은 19일, 서울시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전략적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구현모 KT 사장과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을 포함해 협약 체결 당사자인 권광석 우리은행 행장, 이동면 BC카드 사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 체결로 우리금융그룹이 보유한 인프라에 KT가 보유한 ICT 강점을 더해 본격적인 금융 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일반적인 업무협약 수준을 넘어 함께 금융 AI 인재를 키우겠다는 생태계 확대 계획도 내놨다. 

구체적으로 우리은행 앱에 AI기반 고객 응대용 대화 플랫폼을 도입할 계획이다. 또한 KT 고객은 유심에 우리은행 인증서를 탑재해 우리은행 모바일 서비스를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더 나아가 양사는 디지털 금융 전문 합작법인 설립도 논의 중이다. KT 관계자는 "현재 논의 단계에 있으며 구체적으로 확정된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KT와 우리금융그룹은 정부 기조에 발맞춰 마이데이터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데이터 경제 시대를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마이데이터는 정보 주체인 개인이 동의하면 은행과 카드사 등 여러 금융기관에 흩어져있는 데이터를 활용해 정보와 자산관리 등 맞춤형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하는 정부 추진 사업이다. 정부는 오는 10월 중 마이데이터 서비스 사업자를 선정한다.

마이데이터 사업 참여를 준비하는 금융업계는 이동통신 업계와 협력을 추진 중이다. 이동통신사들이 가진 통신 가입자 정보와 함께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은 마이데이터 사업 성공을 좌우할 중요한 열쇠이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은 최근 신한카드와 협약을 맺고 가명정보 결합상품을 최초로 출시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양사는 협약을 통해 통신과 소비라는 이종사업자의 가명정보를 데이터 결합과 분석에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양사가 가진 정보를 결합하면 장시간 체류하는 관광지나 실제로 소비가 많이 발생하는 지역과 업종, 이용자가 주로 사용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기존에는 없던 부가서비스를 만드는 일이 가능해진다.

구현모 KT 사장은 "KT와 우리금융그룹이 보유한 노하우와 강점을 융합해 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데이터 사업과 같은 4차 산업혁명을 이끌고 대한민국 ICT와 금융 산업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겠다"고 말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도 "이번 협약을 통해 IT기술로 무장한 빅테크 기업과의 경쟁에서 금융 주도권을 확보하고 한층 더 편리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중요한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