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의료계 집단휴진…응급실·중환자실 등 필수인력 제외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8-14 08:34

의대 정원 확대 정부 정책에 반발해 전공의들이 파업에 나선 7일 오전 광주 조선대학교병원 앞에서 의대생들이 전공의 파업에 동조하기 위해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개원의를 중심으로 구성된 대한의사협회가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 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발해 14일 하루 집단휴진에 들어간다.

동네의원을 운영하는 개원의와 대학병원 같은 수련병원에서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가 참여한다. 임상강사로 불리는 전공의들의 선배 의사인 전임의 일부도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의료계의 집단휴진에 따라 일부 병·의원에서의 진료 차질은 불가피해 보인다. 다만 이번 집단휴진은 응급실, 중환자실, 분만실 등 환자의 생명과 직결된 필수 업무에 종사하는 인력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아 당장 응급환자나 중환자들의 불편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게 의료계의 중론이다.

또한 종합병원 소속 교수급 의료진들은 휴진에 동참하지 않으며, 주요 대학병원 등은 전공의 등의 공백으로 인한 진료 차질을 우려해 일부 수술과 검사 일정을 연기하고 연장 진료를 진행하는 등의 조치도 마쳤다.

실제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은 이날 내과, 외과,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정형외과 등 일부 진료과에서 저녁 10시까지 연장 진료를 진행한다.

의협은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한방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추진 등의 정부 정책에 반대하고 있다. 이들은 의사가 부족한 게 아니라 진료과와 지역에 따른 불균형한 인력 배치가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진료하는 의료기관을 보건복지부, 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각 시·도 홈페이지에 게시하기로 했다. 응급의료 포털과 애플리케이션(앱)에서도 응급진료상황을 공유할 방침이다.

앞서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의대 정원 확대, 공공 의대 설립 등 정부 정책에 대한 전면 재논의를 요구하며 지난 7일 하루 동안 집단 업무 중단에 나섰다. 전체 1만6000여 명의 전공의 중 약 70%가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