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美 물가 견조한 오름세...다우 1.05%↑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8-13 06:40
다우 1.05%↑ S&P500 1.4%↑ 나스닥 2.13%↑ 美원유 재고 감소에 WTI 2.6%↑...3월 이후 최고치

[사진=로이터·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경제 지표가 예상보다 호조를 보였고 코로나19 통제가 가능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투자 심리를 부채질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289.93p(1.05%) 오른 2만7976.84에 거래를 마무리했다. S&P500지수는 46.66p(1.4%) 상승한 3380.35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S&P500 지수는 장중 한때 3387.89까지 오르며 사상 최고치(3393.52) 턱밑까지 다다랐다.

나스닥지수는 229.42p(2.13%) 뛴 1만1012.24로 장을 마쳤다. 최근 약세를 보였던 기술주가 일제히 반등에 성공했다. 아마존 주가는 2.65% 상승했고 페이스북과 애플도 각각 1.47%, 3.32% 뛰었다. MS 주가는 2.86% 올랐다.

시장은 미국의 주요 경제 지표와 코로나19 백신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월 대비 0.6% 오르며 시장 전망치(0.3%)를 훌쩍 뛰어넘었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빼고 계산한 근원 CPI도 전월보다 0.6% 오르며 전문가 예상(0.2%)을 웃돌았다. 이는 1991년 1월 이후 약 30년 만에 가장 높은 월간 상승률이다.

전날 발표된 생산자물가에 이어 CPI도 강세를 보이며 코로나19 사태로 곤두박질친 미국 경제가 점차 회복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푸르덴셜 파이낸셜의 퀸시 크로스비 최고시장전략가는 "건강한 가격 상승은 경제가 회복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미국의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둔화하고 있다는 점도 시장에 훈풍을 불어넣었다. 백신 개발이 속도를 내고 있다는 소식이 겹치면서 코로나19를 통제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다만 코로나19 관련 추가 부양책을 둘러싼 트럼프 행정부와 야당의 협상은 여전히 교착상태에 머물러 있다.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MSNB 인터뷰에서 "부양책을 놓고 그들과 우리는 수 마일이나 떨어져 있다"며 "그들은 우리의 가치를 공유하지 않기 때문에 생각에 큰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들이 (양보할) 준비가 될 때까지 한 공간에 앉는 것은 아무런 소용이 없다"며 교착이 장기화할 수 있음을 가리켰다.

대서양 건너 유럽 주요 증시도 상승했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50지수는 0.93% 오른 3363.18로 거래를 종료했다.

영국 FTSE1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04% 뛴 6280.12에, 프랑스 CAC40지수는 0.90% 상승한 5073.31로 각각 거래를 마쳤다. 독일 DAX지수는 0.86% 오른 1만3058.63으로 마감했다.

금값은 롤러코스터 장세 끝에 반등에 성공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3%(6.40달러) 오른 1952.70달러를 기록했다. 전날 7년 만에 최대 폭으로 하락하며 2000달러 밑으로 떨어진 금 가격은 1900달러 선을 지켰다.

국제유가도 오름세를 보였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2.6% 오른 42.6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코로나19 사태 초반인 지난 3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2.1% 뛴 45.43달러를 가리켰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