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김조원, 마무리 깔끔하지 못했다”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8-11 09:44
"부동산 처분 문제 비단 김 수석만은 아냐"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청와대를 떠난 김조원 전 민정수석에 대해 “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통상 퇴임하는 수석들은 청와대 기자실에 들러서 마지막 인사도 하고 하는데 그 자리에 김조원 수석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수석보좌관 회의 불참·단톡방 퇴장’ 여부에 대해선 “수보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것은 사실인 것처럼 보인다”면서 “단톡방에서 일찍 나갔다. 이건 잘 모르겠다”고 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은 노영민 비서실장을 교체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이를 두고 ‘사표 반려인가, 일시적 유임인가’란 논쟁이 나오기도 했다.

진 의원은 “제 입장에서 지금 알기는 어렵다”면서도 “코로나 사태가 계속되고 있고, 호우 피해도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비서실장 산하의 비서실을 전면으로 다 개편하는 것은 자칫 업무 공백을 불러올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

아울러 “후반기 국정운영을 풀어가는 데 있어서 새로운 진형을 갖출 필요가 있겠다고 대통령께서 판단하신 게 아닌가 싶다”면서 “그런 점에서 보면, 비서실장도 시간을 봐 가면서 타이밍을 고르시지 않겠는가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실상 ‘김조원 전 민정수석 내보내기 위해서 이렇게 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지켜보면 아시지 않겠느냐”면서 “고위공직자들의 부동산 처분 문제로 혼선을 빚은 것은 비단 김 수석만은 아니기 때문에 조금 지켜보면 진위가 드러날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