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금값 강세 기조 한동안 지속될 가능성 높다"

한영훈 기자입력 : 2020-08-09 13:37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은행이 국제 금값의 강세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9일 한은에 따르면 금 현물 가격은 지난 4일 기준으로 온스당 2019.21달러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전인 올해 1월 1일과 비교했을 때 33%나 급증한 수치다.

여기에는 실질 금리 하락과 미 달러 약세 등이 주효하게 작용했다.

미국의 10년물 물가연동국채(TIPS) 수익률(실질금리)은 올해 3월 이후 마이너스(-)로 전환한 뒤 지난달 31일 현재 -1.0%까지 떨어졌다. 이는 2012년 12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반영한 달러 인덱스 역시 6월 말 97.4에서 지난 3일 기준으로 93.5까지 떨어졌다.

한은 관계자는 "주요국에서 완화적인 통화 정책을 이어가면서 당분간 유동성이 풍부한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금 가격이 중기적으로 강세를 이어갈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다만 일부 투자은행(IB)들은 금값이 3분기 이후 소폭 하락할 거란 전망도 내놓고 있다. 현 단계에서 실질 금리의 추가 하락 가능성이 적다는 게 근거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