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 광주·전남 침수 피해···아파트 주민들, 생수 보급받고 임시 화장실 이용

정석준 기자입력 : 2020-08-09 09:22

[사진=연합뉴스]

9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자정부터 오전 8시까지 광주 광산에 27.5mm의 비가 내리면서 소강상태를 보였다.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광주에는 533.7mm의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했다.

광주시에는 이재민 412명이 발생했고, 전남에는 2427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또한, 5793ha, 축사 7만㎡, 237개의 도로 등 공공시설 556개의 주택 등 사유시설이 피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활주로 일부가 침수돼 이착륙이 중단됐던 광주 공항은 이날 오전부터 항공기 운항을 재개했다. 또, 섬진강과 영산강 등 강 인근 침수지는 물이 빠지지 않아 침수 피해가 이어지는 중이다.

광주‧전남 각 지자체는 비구름대가 중부 지역으로 이동하면서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자 태풍 상륙 전까지 임시 복구를 마치기 위한 작업을 시작했다. 광주시는 북구 신안동에 위치한 한 아파트 주민들에게 생수를 보급하고, 단지에 임시 샤워시설과 화장실을 마련했다.

5호 태풍 ‘장미’는 오는 10일 한반도에 근접하며 광주‧전남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태풍 장미는 현재 시속 37km로 북상해 10일 오전 3시경 서귀포 남쪽 약 350km 부근 해상으로 올라올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