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졌다하면 핵폭탄급 '걸그룹 왕따 논란', AOA 이어 티아라까지 재소환

전기연 기자입력 : 2020-08-07 00:00

[사진=MBC tvN 방송화면캡처]

'왕따'란 따돌림의 속된 말로, 두 사람 이상이 집단을 이루어 특정인을 소외시켜 반복적으로 인격적인 무시 또는 음해하는 언어·신체적 일체의 행위를 말한다.

조용하다가 한 번씩 터지면 핵폭탄급이다. 크고 작은 걸그룹 왕따 논란은 이미 1세대부터 꾸준히 거론돼왔던 문제다.

가수 이효리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이 왕따였음을 셀프(?) 폭로했다. 이효리는 "핑클에서 따였다. 그런데 사이가 나쁜 게 아니라 행동방식이 다른 거였다. 그 친구들(서유리 옥주현 이진)은 술도 안 마시고, 저랑은 다르게 남자친구들도 조심스럽게 만났다"며 성향이 달라 독자 노선(?)을 걸었다고 털어놨었다. 

베이비복스 역시 다른 멤버들이 가장 늦게 합류한 윤은혜를 왕따시키고 폭행까지 했다는 루머로 골머리를 앓았었다. 지난 2014년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한 김이지는 루머에 대해 "우리 아이를 걸고 절대 아니다. 내가 이미지 관리를 못해서 그런 건지, 아니면 이미지가 너무 세서 그런 건지 모르겠지만 실제로 그런 일은 전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심은진 역시 "멤버 한 명을 따돌린 적은 없었다. 내가 은혜를 많이 괴롭혔다. 술 먹고 그렇게 업어달라고 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쥬얼리 이지현은 '택시'에 출연해 그룹 활동 당시 차에만 있어서 왕따설에 휘말렸던 것에 대해 "왜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저는 원래 차 안을 그렇게 좋아했다. 정서적으로 주변이 분주한 것이 맞지 않았다. 저는 늘 안티가 많았다. 방송에서 보여지는 이미지가 새침데기처럼 보였나 보다. 노래도 못했고"라며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지민 권민아 인스타그램]

"AOA 멤버들 모두 방관자였다"

1년 전 걸그룹 AOA에서 탈퇴했던 권민아가 오늘(6일) 손목 상처 사진을 올리면서 한 말이다. 이미 권민아는 SNS를 통해 AOA 전 리더 지민에 대한 폭로로 한차례 떠들썩하게 했다. 

지난달 3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빠 돌아가신 뒤 대기실에서 운 적이 있다. 어떤 언니가 '너 때문에 분위기 흐려진다'며 대기실로 끌고 갔다. 너무 무섭다고 했다. 이후 같은 차를 타고 이동해야 하니 신경안정제와 수면제를 먹고 그냥 나를 재워버렸다. 점점 망가지고 있다는 걸 느꼈다"면서 10년간 괴롭힘을 당했고 결국 탈퇴하기 싫었던 AOA를 나와야 했다는 글을 올렸다. 

특히 권민아는 자신을 괴롭힌 '언니'가 지민임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그러면서 "나는 아직도 그 기억 못 지운다. 언니가 했던 말들, 행동들 전부 기억한다. 그럴 때마다 약 먹어가며 견뎠지만 아빠 일은 평생 갈 것 같다. 언니는 그냥 한 말이지만 난 정말 상처였다"며 갑자기 이런 글을 올린 이유를 설명했다. 

해당 글은 파문을 일으켰고, 그룹의 리더가 앞장서서 팀 멤버를 왕따시켰다는 이유로 지민은 온갖 비난을 받고 팀에서 탈퇴했다. 권민아 측 역시 치료에 전념해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는 입장을 전해 사건이 일단락되는가 싶었다.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하지만 6일 권민아가 또 글을 올리자 AOA 왕따 논란이 다시 불거지기 시작했다. 이날 권민아는 AOA 나머지 멤버(설현 찬미 유나 혜정) 모두가 방관자였다고 말했다. 권민아는 "당연히 제가 신씨 언니(지민) 때문에 힘들어했던 거 모든 멤버가 알고 있었고 끝에 이야기 나눌 때 김씨는 '자기는 아무렇게나 돼도 상관이 없고 그냥 이 상황이 싫다'고 했다. 제 입장에서는 똑같은 방관자였기도 하고 그 말도 서운했다"며 설현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다른 김씨 동생(찬미)은 마지막에 다 같이 신지민 언니랑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하러 온다고 왔을 때 그때 한다는 질문이 '좋았던 추억은?'이라고 묻더군요. 어려요, 그 친구. 서 언니(유나)는 절 진심으로 아껴주고 생각해 준 건 맞지만 그 아무도 신지민 언니 앞에서 누구 하나 나서 준 사람 없었다. 신 친구(혜정)가 그나마 언니(지민)에게 '왜 기억을 못 해 나도 알고 다 아는데'라며 그리고 저 보고도 '사과받을 거면 똑바로 받으라'고 했다"며 AOA 멤버와 언팔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계속되는 권민아의 폭로에 이제는 '제2 티아라 사태'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어 당분간 의혹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KBS 일본 방송 화면캡처]

사실? 루머? 아직도 꺼지지 않은 티아라 왕따 논란

걸그룹 왕따 논란이 불거지면 자연스레 티아라를 떠올리는 사람들이 많다. 

티아라 왕따 논란은 2012년 일본 부도칸에서 열린 티아라 일본 순회 첫 단독 콘서트에서 화영이 다리 부상으로 무대에 오르지 못하면서부터 시작됐다.

당시 멤버 지연, 은정, 효민, 보람 등은 자신들의 SNS에 "의지와 배려의 차이" "자리가 사람을 만들 듯이 의지가 사람을 만들 수도 있는 것인데.. 안타깝다. 자신의 옆 사람들을 돌볼 줄 알아야지" "의지의 차이, 개념 있게. 항상 겸손하게. 연기 천재 박수를 드려요"라며 화영을 비난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이후 화영이 "때로는 의지만으로도 무리일 때가 있다. 이럴 때면 속상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좋은 의미가 담긴 하늘의 뜻이라고 믿는다. 하느님은 다 아시죠?"라는 글을 올리자 티아라 내 왕따설이 거론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멤버들이 화영을 괴롭히는 듯한 사진이 올라오며 루머에 불을 지폈다. 당시 한 일본 방송에서 은정이 화영에게 억지로 떡을 먹이는 모습과 KBS '스타인생극장'에서 효민이 오프닝에서 화영의 눈을 찌른 모습까지 모든 것이 화영을 왕따시킨다는 증거가 됐다. 

이때부터 팬들은 티아라의 모든 활동에 색안경을 끼기 시작했고, 2012년 7월 화영이 탈퇴까지하자 분노한 팬들은 티아라 해체 운동, 티진요(티아라에 진실을 요구합니다) 카페 등을 만들어 티아라 활동 중단을 요구했다. 

은정은 Mnet '4가지쇼 시즌2'에 출연해 "방송이고 카메라가 돌고 있는데 누가 그렇게 하냐. 말도 안 된다. 대중에게 속 시원하게 아닌 건 아니고 맞는 건 맞다고 하고 사과할 건 사과하는 게 맞다는 걸 안다. 하지만 다 공개할 수 없는 데는 이유가 있다. 다 말해달라고 하는데, 더 이상 말은 못 하고, 그냥 욕먹는 사람으로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네티즌들이) 영상 편집한 걸 보면 말이 안 나온다"며 억울함에 눈물을 흘렸지만 의혹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