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中 단둥시, 비대면 우호협력 협약 체결

최예지 기자입력 : 2020-08-06 11:27
"경제·문화·교육·과학 분야 실질협력 강화"

지난 5일 진행된 금천구와 중국 단둥시 간 우호교류협력 협약체결식 및 기업교류회에서 유성훈 금천구청장과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등 주요 인사가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중문화우호협회 제공]

서울 금천구와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가 비대면으로 우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5일 한중문화우호협회에 따르면 이날 금천구와 단둥시는 한·중 양국의 우호 증진과 지역 간 교류협력 강화를 위해 경제, 문화, 교육, 과학기술, 환경 등 여러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민간교류를 적극 지원하자는 내용의 우호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두 도시 기업 간 교류회를 개최했다. 

중국 랴오닝성, 주한중국대사관, 일대일로연구원, 한중문화우호협회가 주최하고 금천구와 단둥시가 공동 주관한 이번 행사는 비대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금천구와 중국 단둥시, 선양시에 각각 회의장이 마련됐다.

이날 한국에서 최재천 일대일로연구원 이사장, 취환 한중문화우호협회 회장 등 총 50여명이 참석했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관 대사가 기초지방자치단체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에서는 천뤼핑(陳綠平) 랴오닝성 인민정부 부성장, 잉중웬(應中元) 외사판공실 주임 등 인사가 참석했다.

협약식 이후에 한국-단둥시 기업교류회가 마련됐다. 교류회에서는 단둥시의 취엔통그룹(全通集團)-궈먼완호시무역구(國門灣互市貿易區), 콴뎬만주족자치현정부, 베이린(北林)농업 연구소, 랴오닝텐정샹(天增祥)바이오테크놀로지, 한국의 죠이라이프, 유진이노베이션의 기업들 소개 및 발표가 진행됐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이날 화상회의를 통해 "한·중 지방도시 간 우호 협약을 맺는 것은 코로나19 시대에 찾기 힘든 특별한 일"이라며 "이를 통해 두 도시 간의 경제교류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의 교류 협력을 펼쳐 나가 두 도시가 가진 가능성을 더욱 발전시키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장수핑 단둥시 시장은 "최근 양측의 경제무역 협력 규모가 나날이 확대돼 한국은 단둥시에서 두 번째로 큰 무역 파트너 국가가 됐고, 2019년 상호무역액은 38억 위안을 달성하였으며 142개의 한국 유명 기업이 단둥에서 활발하게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더욱 많은 영역에서의 교류가 펼쳐지길 기대했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는 이날 지방 교류는 중한 양국 관계의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싱 대사는 "이번 두 지역의 우호교류협력 협정체결식을 계기로 각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욱 활발히 추진하길 바란다"고 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