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민주, 극단적으로 선동적…현기증 났다"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8-05 09:53
"정부가 국민에게 집 팔아 과세하라는 것…비정상적 행태"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이 5일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이어진 여당 의원들의 연설을 두고 "극단적일 정도로 선동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법을 만드는 사람이 과하게 용감한 것도 걱정이지만 이것이 편 가르기 선동과 결합하면 정말 답이 없다. 역사 속에서 민주주의가 위협받기 시작할 때의 징후가 정확하게 이 두 개의 결합"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여야가 시장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지에 차이를 보았다"며 "여당은 법의 취지가 약자를 보호하는 것이니 다른 모든 것은 상관없다는 용감한 태도였다"라고 적었다.

이어 윤 의원은 "국회에서 여당 국회의원들이 집단적으로 불로소득을 근절하자고 포효하고 환호하는 광경을 보니 현기증이 났다"고 했다.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이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을 도입하는 내용의 주택임대차보호법 등이 통과된 뒤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 의원은 전날 통과한 부동산 후속 법안에 대해 "부동산 정책 실패로 집값을 잔뜩 올린 정부가 되려, 묵묵히 자기 집에서 살아왔을 뿐인 1주택자 국민들에게까지 '집값이 올랐으니 세금을 더 내라' '소득 없으면 집 팔아 세금 내고 이사가라'는 내용"이라며 "정부가 자기 국민에게 집 팔아 세금 내라고 하는 것은 어떤 나라에서도 있을 수 없는 비정상적인 행태"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가장 걱정되면서도 다행이라 느낀 것은 여당 의원들의 호응을 가장 뜨겁게 받는 선동자들의 발언이 평균적인 우리 국민들이 생각하고 느끼는 것과 너무나 동떨어져 있다는 것"이라며 "그게 국회의 모습이라는 점은 걱정되지만, 그것을 합리적인 척 포장하지도 않는 것을 보면 삶 속에서 부동산 문제를 겪고 있는 국민들이 그 실체를 곧 깨닫게 될 것이라는 희망도 고개를 들었다"고 적었다.

아울러 윤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내인 정경심 교수가 '강남에 건물 사는 것'이 꿈이라고 했다는 것을 언급하며 "경제활동 기간 근로소득을 모아 노후에 지속적 소득을 창출할 메커니즘을 만들어 놓는 것은 모든 국가가 권장하는 것이고 국민들의 꿈"이라고 강조했다.

전환욱 기자  sotong@ajunews.com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