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과 선미의 만남, "이들의 콜라보 신곡이 기대되는 이유는?"

장윤정 기자입력 : 2020-08-05 08:27
#선미x박진영 #백전백승 조합 #댄싱킹 X 댄싱퀸
박진영과 선미가 협업한 신곡이 나온다. 가요계는 두 사람의 조합에 큰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

이번 신곡은 JYP에서 원더걸스 및 솔로 여가수로 성공을 거두고, 여성 솔로 아티스트로 홀로서기에 성공한 박진영의 애제자 선미가 듀엣으로 참여해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Tell me'(텔 미), 'So Hot'(쏘 핫), 'Nobody'(노바디)로 대한민국을 뒤흔든 걸그룹 원더걸스의 선미와 그들을 만든 프로듀서 박진영의 조합이 또 어떤 파급력을 낼지 궁금증이 쏠리고 있는 것.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원더걸스의 성공에 이어 박진영이 작사, 작곡한 선미의 솔로 데뷔곡 '24시간이 모자라'까지 흥행시키며, 찰떡 호흡을 자랑한 두 사람은 이번에도 백전백승 케미스트리를 발산할 것으로 기대된다.

추억이 컬래버레이션을 만들었다. 선미가 박진영과 함께 미국 활동을 하면서 즐겨듣던 음악을 그에게 보내며 얘기를 꺼냈다. 박진영은 이 곡 가사 중 '너무 그리워 When we disco'라는 부분이 그들의 추억과 너무 잘 맞아떨어진다는 생각에 듀엣을 제안했고 선미가 흔쾌히 응해 가요계를 대표하는 만남이 이뤄졌다고. 

JYP엔터테인먼트는 지난 3일 신곡 'When We Disco (Duet with 선미)' 발매 소식을 알렸다. 

선미는 작업에 대해 "박진영 PD 님께서 함께하자고 연락을 주셨을 때, 저 말고는 생각한 사람이 없다고 하셨다. 그 말에 바로 참여를 결심했다. 제가 아니면 누구도 못했을 것 같다. (웃음)"고 너스레를 떨다가도 "함께 듀엣을 하게 될 날이 올 줄 꿈에도 몰랐다. 녹음, 뮤직비디오 촬영 내내 '이게 꿈인가 생시인가' 싶었다. 아마 이 곡과 뮤직비디오가 공개되면 모든 사람이 놀랄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이번 노래는 레트로 감성과 모던함이 가미된 유로디스코 장르 음악으로, 디스코 흥바람을 이끌 전망이다.

4일 오전 7시 공식 SNS 채널에 게재된 'When We Disco (Duet with 선미)' 티저 사진에는 내적 댄스를 유발하는 요소들이 가득하다. 반짝이는 조명과 의상 그리고 잔뜩 멋 내며 머리를 쓸어 넘기는 박진영의 잔망스러운 표정까지 복고 느낌을 제대로 구현했다.

박진영은 지난 5일 새벽 SNS에 티저 이미지와 함께 "제가 중학교 때 유로디스코 열풍이 불었습니다. 그때는 그렇게 좋아하지 않았었지만 친구들과 어울려 당시 유행하던 춤들을 췄던 기억이 강렬하게 남아있었는데, TV에서 우연히 흘러나오는 유로디스코 음악에 중학교 시절 추억이 확 떠올라 이 곡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물론 안무는 그 시절 제가 실제로 췄던 춤들이구요. 기대해 주세요!"라는 글을 업로드하며 신곡 비하인드를 직접 설명했다.

한편, 'When We Disco (Duet with 선미)'는 박진영이 모던 토킹(Modern Talking)의 'Brother Louie'(브라더 루이)에 영감을 받아, 단 몇 시간 만에 만든 곡이다.

곡 제작 과정에서는 유로디스코에 쓰였던 악기들을 사용했고, 80년대 음향 장비로 녹음을 진행해 복고 사운드를 재현했다.

박진영의 신곡은 오는 12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