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포토] '10년 만에' 상습 침수 강남역 다시 물난리
다음
13

[사진=연합뉴스]


상습 침수 지역인 강남역이 또다시 침수됐다.

1일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 시간당 50mm 이상 강한 비가 내린 가운데, 강남역 11번 출구 하수가 역류하면서 맨홀 뚜껑이 빠져 인근이 침수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갑자기 많은 비가 내려 도로와 인도에 흙탕물이 쏟아지면서 배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강남역은 지난 2010년과 2011년에도 침수돼 교통이 마비되고 시민들이 불편을 겪은 바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