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방역물품 北수령주체 함구..."사업 성사가능성 위해"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7-31 14:16
일각에선 과도한 '비밀주의' 아니냐는 지적도 이인영 장관, 북민협 면담서 대북지원 소개도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이 10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지원 물자 반출을 승인하면서 북측 수령 주체를 함구하는 이유와 관련해 사업 성사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차원이라고 밝혔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지원물자의 북측 수령주체를 밝히지 않는 배경을 묻는 말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인도 협력의 가능성을 높이고, 사업의 성사 가능성을 높이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부대변인은 "또 단체 측 희망에 따라서 단체와 협의하고 단체 측 의견과 단체의 자율성을 존중하면서 사안별로 (공개여부를) 정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아무리 민간단체의 인도적 대북지원이라도 해도 과도하게 비밀스럽게 진행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앞서 통일부는 전날 남북경제협력연구소가 신청한 소독약과 방호복, 진단키트 등 약 8억원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물품 반출을 승인했다. 그러나 북측 수령주체에 대해서는 비공개했다.

조 부대변인은 또 방역용품의 대북 수송 경로 및 지자체의 남북협력기금 투입 여부 등과 관련해서도 "단체 측에서 공개하기를 원하지 않는 부분"이라며 일축했다.

아울러 민간단체의 반출 신청이 들어오면 △ 북측과의 합의서 체결 여부 △ 재원 확보 △ 물품 확보 및 수송경로 △ 분배 투명성 확보 등 요건에 대해서 검토해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이번 반출 승인이 이인영 장관 취임 직후에 이뤄진 데 대해서는 "정부는 민간단체가 제반 요건을 갖추어 오는 경우 (대북반출을) 승인한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해 왔다"면서 "코로나19 관련 방역협력에 대한 정부의 의지가 확고하다.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민간과 지자체, 국제기구와 협의하면서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 장관은 이날 오전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임원들과의 면담에서 "어제부터 인도협력과 교류협력과 관련한 작은 교역 분야의 '작은 결재'부터 시작했다"고 언급, 통일부가 전날 국내 한 민간단체가 신청한 약 8억원 규모의 코로나19 방역물품에 대해 대북 반출을 승인한 사실을 소개했다.

이 장관은 "남북 관계가 경색되고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지속되고 있어서 여러모로 상황이 좋지 않다"면서도 "그런 때야말로 전략적 행보로 대담한 변화를 만들고 남북의 시간에 통일부가 중심이 돼서 헤치고 나가야 한다는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