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500억원 규모 유상증자 실패...추가 자금 조달 방안 검토

김해원 기자입력 : 2020-07-30 07:0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유동성 위기에 처한 티웨이항공이 운영자금 조달을 위해 추진 중이던 유상증자를 중단하기로 했다. 티웨이항공은 향후 필요한 자금 조달 방안에 대해 다각도로 검토할 예정이다.

30일 티웨이항공에 따르면, "6월 5일 최초 공시된 주주배정식 유상증자가 중단됨에 따라 상장 거래를 통해 신주인수권증서를 매수해 구주주 청약일까지 보유한 이들에게 신주인수권증서 매수를 보상하겠다"고 공시했다.

티웨이항공은 앞서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5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 중이었다.

총 청약률은 52.09%였지만 이 중 최대주주인 티웨이홀딩스(지분율 58.32%)의 청약 참여율은 25.61%에 그쳤다. 우리사주조합 우선배정 청약률은 56.69%, 일반 구주주 청약률은 86.87%였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최대주주가 유증 참여를 위해 자금 확보를 하는 과정에서 금융기관의 항공 관련 업종 취급 제한 등으로 충분한 자금을 조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유상증자 중단에 따른 청약 증거금 환급은 30일 이뤄진다. 티웨이항공은 이번 주주배정 유상증자로 인한 신주인수권증서가 상장돼 지난 10∼16일 거래된 점을 고려해 상장거래를 통해 신주인수권증서를 매수해 보유한 투자자에 대한 보상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필요 자금 조달 방안에 대해서도 다각도로 검토할 예정이다.

앞서 티웨이항공은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기간 만료에 대비해 지난 27일까지 전 직원을 대상으로 무급휴직 전환 신청을 받기도 했다.
 

[사진=티웨이항공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