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北 30억불 지원 비밀합의? 사실이면 사퇴"(종합)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7-27 16:56
"조작된 것 같다…어떠한 책임도 다 감수하겠다"
27일 열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지난 2000년 6·15남북정상회담 당시 대북송금 의혹에 대한 공방이 주를 이뤘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은 북한에 인도적 지원 5억 달러 등 총 30억 달러를 제공하는 내용이 담긴 비밀합의서를 제시, 박 후보자의 서명을 근거로 공세를 이어갔지만, 박 후보자는 조작된 것이라고 맞받았다.

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합의서에는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해 5억 달러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겼다"며 "(합의서) 사인도 (박 후보자의 것과) 똑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 후보자는 "어떤 경로로 문건을 입수했는지 모르지만, 4·8합의서는 지금까지 공개가 됐고 다른 문건에 대해선 저는 기억도 없고 (서명)하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주 의원이 제시한 합의서에 대해선 "조작된 것 같다"며 "왜냐면 내 서명 날인이 맞다. 원본을 가져오면 내가 (살펴보겠다)"고 했다.

주 의원은 해당 합의서가 사실일 경우 국정원장 후보 직에서 사퇴할 것이냐고 물었고, 박 후보자는 "후보 정도가 아니라 내 인생과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며 "내가 어떠한 책임도 다 감수하고 감수하겠다"고 했다.

해당 문건은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 제목으로 3년간 25억 달러 투자 및 경협 차관을 사회간접 부문에 제공하고,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해 5억 달러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문서 하단엔 2000년 4월 8일 날짜가 적혀 있으며 박 후보자와 송호경 당시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부위원장의 날인이 담겨 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에서 "2000년 6·15남북정상회담 때 (북한에 송금된) 5억 달러에서 정부 돈은 1달러도 들어가지 않았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이날 청문회에선 박 후보자의 학력위조 문제도 불거졌다. 박 후보자는 "학교에 물어보라"는 답변만 일관되게 반복했다. 통합당은 박 후보자가 1965년 단국대 편입 과정에서 조선대 학력을 허위로 제출, 이후 문제가 생기지 않게 2000년 광주교대 출신으로 고쳤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박 후보자는 "저는 조선대를 다니지 않고, 광주교대 2년 후 단국대에 편입했다"며 "학적 정리는 대학이 책임질 일이지 제가 학적 정리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했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학적부를 제출하면 해당 의혹을 검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박 후보자는 이를 거부했다. 박 후보자는 "저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제가 공부를 잘한 것도 아니고 3∼4년 재수해 학교 갔는데 제 성적을 공개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한편 박 후보자는 20대 탈북민이 월북한 것에 대해 "정부가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것을 인정한다"며 "저희도 각성해 국민의 염려를 덜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이분이 성폭력 혐의 후 집을 정리하고 달러를 바꾸는 등 여러 정황을 경찰서에서 파악하지 못한 것에 정부의 잘못이 있다"고 했다.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의 서명(?)이 담긴 남북합의서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의 자리에 놓여 있다. 박 후보자는 이에 대해 "저는 기억에 없습니다"라고 답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