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문 대통령, 고 박원순 전 시장 관련 입장 명확히 해달라"

김재환 기자입력 : 2020-07-24 20:16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24일 국회 브리핑에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2차 피해가 난무한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누구 곁에 설 것인지 명확히 입장을 낼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전·현직 국회의원들의 입을 통해 피해 사실에 대한 훼손이 연이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청와대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도 진상규명 결과가 나와야만 공식 입장 표명이 있을 거란 허술한 답변을 일삼았다"면서 "지난 2018년 미투(Me too) 운동을 적극 지지한다고 했던 문 대통령의 모습과 대비된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정의당 심상정 대표(중앙)이 발언하는 모습.[사진 = 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