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지하철 2·9호선에서 5G 빵빵 터진다…"고품질 서비스 노력"

노경조 기자입력 : 2020-07-23 11:00
수도권 2·9호선 및 비수도권 지하철 5G 개통 이통3사 협력해 시기 1년 단축, 비용 30% 절감 "품질 측면에서 국민 기대치 충족 위해 노력"

장석영 과기정통부 2차관(오른쪽)이 23일 새벽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에서 5G와 LTE 망 다운로드 속도 측정 결과를 비교하고 있다. [사진=노경조 기자]


1355.79초당 메가비트(Mbps) vs 467Mbps.

지하철역사에서 측정한 5G(전자)와 LTE 망 다운로드 속도다. 5G가 LTE보다 약 3배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 디지털 뉴딜의 핵심인 '데이터 고속도로' 5G 망 구축이 이렇듯 하루 800만명이 이용하는, 시민의 발인 지하철에서부터 시작됐다.

인적이 끊긴 목요일(23일) 새벽, 서울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 다음 달 본격화하는 수도권 지하철 2·9호선 및 광주·대구·대전·부산 노선에서의 5G 개통을 앞두고 이동통신 3사의 마무리 구축 작업이 한창이었다.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과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장(NIA), 강종렬 SK텔레콤 ICT인프라센터장, 이철규 KT 네트워크부문장, 권준혁 LG유플러스 NW부문장, 김석태 서울교통공사 기술본부장은 이날 현장을 찾아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지난 15일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과 이통3사 최고경영자(CEO) 간 회동 이후 진행된 디지털 뉴딜 릴레이 현장 소통의 일환이다.

이들은 을지로입구역에서 5G 무선 신호 처리 장치를 확인한 후 선로 터널 구간의 5G 안테나 설치 상태를 점검했다. 또 5G 접속 여부와 다운로드 속도를 직접 측정했다. 국민들이 5G 망 품질을 실제로 체감하기 위해서는 우선 지하철에서 서비스를 원할하게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장석영 차관은 "지하철 5G 구축 공사는 운행이 멈춘 심야에만 진행할 수 있어 힘들었지만, 이통3사와 서울교통공사 등 관계자들의 노력과 서울시의 적극행정 덕분에 중간 목표점까지 도달했다"며 "지하철과 통신의 융합(컨버전스)으로 국민들이 고품질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하철역사에 설치된 5G 무선 신호 처리 장치. 이통3사 장치를 한데 모아 케이블을 하나로 연결, 관리 효율성을 높였다. [사진=노경조 기자]


실제 이통3사는 단기간 내 5G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지하철과 같이 일상생활과 밀접한 장소 위주로 5G 망을 구축해왔다. 연초 코로나19가 변수로 떠올랐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운행시간이 1시간 단축되면서 다시 작업에 속도가 붙었다.

김석태 본부장은 "당초 3년이 소요될 예정이었으나 이통3사와 협력해 30% 절감된 비용으로 2년 안에 조기 구축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이통3사는 지하철 노선과 역사를 나눠 주관사를 정하고, 주관사가 기반시설 공사를 마치면 참여사가 각 사의 기지국 장비를 설치·연동해 네트워크 구축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줄였다.

그 결과 현재까지 총 649개 중 325개 역사에서 5G 망 구축이 완료됐다. 광주·대구·대전·부산 등 비수도권 노선과 수도권 9호선에서는 이날부터 5G 서비스를 무리 없이 이용할 수 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운영하는 경의중앙선, 일산선, 수인선, 과천선, 경강선도 마찬가지다.

다만, 2호선의 경우 석면·내진 보강 등 공사가 진행 중인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 다음 달부터 전 구간에서 5G 서비스가 개통된다. 나머지 1·3·4·7·8호선은 연말까지, 5·6호선은 내년 4월까지 5G 망 구축을 완료한다.

이통3사 네트워크 총괄 책임자들은 "아직 일부에 불과하지만 지하철에서 5G가 터지는 나라는 한국뿐일 것"이라며 "품질 측면에서 국민 기대치에 부합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다음 달 초까지 서울과 6대 광역시를 대상으로 하는 상반기 5G 서비스 품질평가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장 차관은 "중요한 것은 품질이지, 순위가 아니다"며 "5G 망 조기 구축을 위해 보안관리 요원을 늘리고, 동일한 시간에 여러 역사에서 작업이 가능토록 정부 차원에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