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준 앵커, 그의 마이크가 꺼지기 전에는...[카드뉴스]

우한재 기자입력 : 2020-07-21 17:25
한 방송사의 간판 앵커, 그의 목소리는 언제나 여성의 인권을 대변했다. 하지만 손은 그렇지 않았다.

『상단의 오른쪽 화살표(>)로 슬라이드를 넘겨주세요』


[그래픽=우한재]


우한재 기자  whj@ajunews.com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