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그린벨트 해제 여부에 “모든 대안 놓고 검토…결론 나지 않아”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7-19 15:08
비용 측면 종합적 고려 입장 밝혀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 포천시 지역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차단방역과 밀집단지 방역상황을 둘러본 후 함께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19일 주택 공급 방안으로 거론되는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논란에 대해 “모든 대안을 놓고 검토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그린벨트 해제) 조치가 갖게 되는 효과, 그에 따른 비용 측면을 종합적으로 봐야 하는 것이 맞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다만 그린벨트 해제 논의는 아직 현재 진행 중이라는 점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단 결론을 내지 못해서 지켜봐야 하는 상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린벨트 해제를 둘러싸고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정세균 국무총리의 입장이 서로 충돌하지 않는다는 점도 명확히 했다.

앞서 김 실장은 “정부가 이미 당정 간 의견을 정리했다”며 그린벨트 해제안을 재확인한 바 있다.

하지만 정 총리는 이날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그린벨트는 한번 훼손하면 복원이 안 되기 때문에 매우 신중해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그 이슈에 대해서는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논의를 하자는 입장인 것이고, 결론은 나지 않았다”면서 “그런 취지에서 같은 입장”이라고 해석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