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인사청문 D-8, "자녀 14.5개월 해외 체류비용 총 3062만원"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7-16 10:36
"유학비용 1년 2억 이상·호화생활은 악의적 왜곡 주장"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청문자문단 발족식'에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통합당 의원들과 외부자문위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지성호, 태영호, 정진석, 박진 의원, 이범찬 전 국정원 차장보, 윤덕민 전 국립외교원장, 김천식 전 통일부 차관, 김기웅 전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장, 김석기, 조태용, 김기현, 신원식 의원[사진=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측이 후보자 아들이 스위스에서 ‘호화 유학’ 생활을 누렸다는 주장에 “명백한 허위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16일 ‘통일부 장관 후보자 아들 해외 체류 생활비 관련’ 인사청문 준비팀의 입장문은 발표하며 “일부 의원실과 언론에서 후보자 자녀의 스위스 체류비와 관련해 지나친 억측이 난무하는 것은 사실관계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 명백한 허위 주장”이라고 밝혔다.

여 대변인은 이 후보자 자녀가 지난 2017년 8월 중순부터 2018년 10월 말까지 14.5개월 동안 해외에서 체류했고, 이 기간 월세, 생활비 등을 포함한 체류비는 전액 후보자 측의 송금으로 충당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후보자 측이 14.5개월 동안 체류비로 자녀에게 송금한 금액은 월세 580만원(5102.5스위스프랑)과 생활비 2482만원을 합쳐 총 3062만원이고, 해당 금액의 송금내역 등 상세한 증빙자료는 국회에 제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집세로는 월평균 50여만원, 생활비로는 월평균 170여만원을 사용했다고 부연했다. 주거 형태와 생활비 내역 등에 대해선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아울러 스위스 유학자금 지출에도 불구 이 후보자의 재산이 계속 증가한 것에 대해선 국회의원의 월급 수준을 알지 못한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수 있는 사항이 없다”고 했다.

이 후보자 자녀가 스위스 어느 지역에 체류했는지에 대해서도 “자료를 가지고 있지 않다”며 “학교가 있는 곳이 아닐까 싶다”고 대답했다.

한편 여 대변인은 해명 자료를 발표하며 “앞으로는 더 이상 ‘유학비용이 1년에 2억 이상’이라거나 ‘스위스에서 호화생활을 했다’거나 하는 악의적 왜곡 주장이 나오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