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코로나 장기화 전망에 신규 정책 마련한다

응웬옥민 기자입력 : 2020-07-15 13:44
저금리 기조 유지 방침...긴축재정 편성 등
“(코로나 장기화에 대비) 강력한 혁신, 제도 개선, 정책과 행정적 개혁을 통해 지역사회 투자, 민간 투자, 외국 투자를 적극적으로 유치하고 다른 나라에 비해 지속적으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장기화 국면에 접어들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베트남도 ‘포스트 코로나’ 출구전략 다시 짜는 모양새다.

최근 응우옌쑤언푹 베트남 총리는 통화·금융정책자문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질병(코로나)이 내년까지 계속될 수 있으며, 세계 경제 침체의 영향이 베트남 경제의 많은 측면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일부 위원들은 기존에 실행되던 경제 회복 정책 패키지는 2021년과 2022년까지 장기적으로 지속되어야 하고 방역하는 동시에 경제개발을 해야 할 것이라고 의견을 제안하기도 했다. 또한 경제의 거시적 안정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경제상황을 면밀히 파악하고 동기적이고 효과적인 관리 조치를 제안해야 한다고 밝혔다.

총리는 이날 향후 경제성장률(GDP)과 인플레이션 시나리오와 관련 3~4% 성장 시나리오에 동의하고 중앙은행에 인플레이션을 4% 미만으로 계속 통제할 것을 지시했다.

또 기획투자부, 국영은행, 재무부, 산업무역부, 기타 관련 부처가 분기별로 성장 시나리오를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갱신하도록 했다. 여기에는 인플레이션 상황, 상시적인 검토, 이행 평가와 긴급 대책도 포함된다.

아울러 “구체적인 목표는 2020년과 2021년 초에 신용이 10% 이상 증가하면서 국내 총생산(GDP)의 3~4% 까지 공공 부채를 늘려 기업들에 적극적으로 지원해 핵심 산업과 분야에서 생산 능력이 상실하거나 생산이 차질이 없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총리는 “현재와 같은 특수한 상황에는 새롭고 특별한 정책이 필요하다”면서 “은행 금리를 계속 인하할 것을 검토하고 정기적인 비용, 회의 비용, 세미나 등을 대폭 줄여 가장 필요한 데에 예산을 지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사진=베트남 외교부]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