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코로나19 해외유입 위험 큰 국가, 추가 지정"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7-15 09:25
방역강화 대상국 추가 지정...비자 제한·항공편 통제 등 방글라데시·파키스탄·카자흐스탄·키르기스스탄 4곳 방역강화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정부는 최근 해외유입 리스크가 커진 국가를 방역강화 대상국가로 추가 지정하는 방안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가로 지정된 국가는 비자 제한과 함께 항공편 통제, 유전자 증폭(PCR) 음성확인서 제출 등 강화된 방역조치가 적용된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최근 열흘간은 국내 발생보다 해외유입 확진자 비중이 더 커지는 양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23만명을 넘어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 영향으로 우리나라도 해외유입 위험이 점점 커지고 있다는게 정 총리의 설명이다.

현재 방역 강화 대상국은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4곳이다. 중대본은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등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중대본은 외국인 교대선원을 통한 해외 유입에 대해서도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정 총리는 “선원교대 목적의 입국자에 대해서는 무사증 입국제도를 잠정 정지하고, PCR 음성확인서 제출도 의무화하겠다”면서 “방역당국과 관계부처는 현장에서 신속히 시행될 수 있도록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며칠새 교회 소모임 등에서의 확진 사례가 많이 줄었다”며 “아직 예단하기는 이르지만, 대다수 교회에서 정부의 방역수칙을 잘 따라주고 계신 결과”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