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탁현민 일감몰아주기 의혹에 “팩트 아니다”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7-15 09:11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으로 근무했던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청와대가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측근 회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에 대해 “팩트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언론의 문제 제기와, 언론에 인용된 몇몇 관계자들의 평가에 동의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핵심은 미등기 신생업체가 많은 행사를 수주했고, 그 과정에서 부당한 힘의 개입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이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 행사를 1주일 1~2건으로 계산하면 3년에 150~300건은 된다는 얘기”라며 “언론이 문제 삼은 업체가 ‘특혜’로 수주한 행사는 15건이다. 나머지 285건은 다른 업체가 맡아 진행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심지어 그 중 청와대가 직접 발주한 것은 3건뿐이라고 한다”며 “언론이 문제를 제기하며 이런 사실을 숨긴 의도가 따로 있는지, 혹은 몰랐던 것인지 궁금하다”고 했다.

특히 2018년 당시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었던 탁 비서관과 함께 평양 공연을 준비했던 것을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1차 특사단 방북 이후 실제 공연까지 주어진 시간은 고작 3주 남짓이었다”며 “두차례의 공연 부분을 재하청 형태로 해당 업체가 맡았는데, 당시 예산으로는 도저히 제대로 된 공연을 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미안하고 고마웠다. 물론 공연은 대성공이었다”며 “이것이 언론의 문제 제기에 동의하기 어려운 이유”라고 덧붙였다.
 

토론회 참석한 윤건영 의원.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와 대한민국 풀체인지 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