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박원순, 채홍사도 있었다던데"…야권서도 비난 쇄도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7-14 14:06
권영세 "이러니 입당에 거부감"…진중권 "수준 좀 봐라"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4일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논란과 관련, "피해자가 한 명만이 아니라는 소문도 무성하고 심지어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고 했다. 채홍사는 조선시대 연산군 재위 당시 미녀를 구하기 위해 지방에 파견한 관리를 의미하는데, 이를 두고 야권에서도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추행의 주범은 자진했고 유산이 없다고 해도 방조범들은 엄연히 살아 있고 사용자인 서울시의 법적 책임이 남아 있는 이상 사자에 대해서만 공소권이 없을 뿐이고 피해자에 대한 법적 보호를 위해 이 사건 과정에 대한 실체적 진실은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한다"면서 이렇게 적었다.

홍 의원은 "이런 말들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검경은 더욱더 수사를 철저히 하고 야당은 TF라도 구성해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에 적극 나서라"면서 "더이상 권력자들에 의한 여성들 성추행을 막으려면 이번 사건을 마지막으로 철저하게 진상 규명이 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은 해당 기사를 언급, "이러니 이분의 입당에 거부감이 많다"면서 "한때 보수정당의 대선주자까지 했던 사람이 단지 떠도는 소문을, 입에 담는 것을 넘어 글로 남기기까지 하다니, 이분의 내심은 오히려 진상규명에 반대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든다"고 했다.

논란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을 강력하게 비판해 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이분은 학창 시절에 선데이서울을 너무 많이 봤다"면서 "그 후유증이다. 수준 좀 보라"고 꼬집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오른쪽)과 미래통합당 김기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미래통합당 배현진 의원 주최로 열린 '6.17 부동산 대책 진단과 평가' 토론회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