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뉴타운 아파트, 분양가 대비 평균 4억 올랐다

한지연 기자입력 : 2020-07-14 12:00
높은 몸값 자랑하며 지역 내 시세 이끄는 대장주 아파트 등극

노원 롯데캐슬 시그니처 투시도. [사진= 롯데건설 제공]

서울에서 뉴타운 아파트를 분양 받으면 입주 시점에 4억2000만원 정도의 시세차익이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등록된 올 상반기 입주한 뉴타운 내 아파트 총 9개 단지 71건의 분양권과 입주권 거래를 분석한 결과, 평균 입주권 실거래가는 9억8619만원으로 평균 분양가(5억6953원) 대비 4억1666만원 상승했다.

거여∙마천, 수색∙증산, 상계 등 올해 입주한 뉴타운 내 아파트 분양권에 프리미엄이 형성되며 뉴타운 이름값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달 입주를 시작한 거여∙마천뉴타운 'e편한세상 송파파크센트럴(거여뉴타운 2-2구역)' 전용면적 59㎡는 지난달 10억3421만원(9층)에 입주권이 거래됐다.

2017년 12월의 분양가(6억2000만원)에 4억원가량의 프리미엄이 형성된 셈이다. 전용면적 84㎡ 입주권도 올해 5월 12억4000만원(8층)에 거래돼 분양가(8억1700만원)보다 4억2000만원 올랐다.

수색∙증산뉴타운의 'DMC 롯데캐슬 더 퍼스트(수색4구역)' 입주권 가격도 고공행진 중이다. 이 단지의 전용면적 84㎡ 입주권은 올해 2월 12억230만원(5층)에 거래됐고, 5월에는 11억230만원(8층)에 거래돼 분양가(5억8000만원)만큼 웃돈이 붙었다.

또한 상계뉴타운 첫번째 아파트인 '상계역 센트럴 푸르지오(상계4구역)' 전용면적 84㎡ 입주권은 지난 5월 9억3000만원(24층)에 거래돼 분양가(5억6700만원) 대비 3억6000만원의 프리미엄이 붙어 64%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뉴타운 내 아파트의 가격상승에 대한 학습효과로 분양을 앞둔 뉴타운 분양단지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올 하반기 대기수요가 많은 상계, 수색·증산, 장위뉴타운에서 수요자들을 맞을 채비를 하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상계뉴타운에서는 2017년 첫 분양 이후 3년여 만에 새 아파트가 분양된다. 상계뉴타운은 상계동 일대에 총 7700여 가구 규모의 아파트가 조성되는 신흥 주거타운이다.

롯데건설은 오는 21일 상계6구역을 재개발한 단지인 '노원 롯데캐슬 시그니처' 1순위(해당) 청약을 받는다. 지하 3층~지상 29층, 10개동, 전용면적 21~97㎡, 총 1163가구 규모로 공급되며, 이 중 721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수색∙증산뉴타운에서는 자이 아파트가 줄줄이 들어선다. GS건설은 이달 수색·증산뉴타운 6·7구역을 재개발해 'DMC파인시티자이'와 'DMC아트포레자이'를 분양한다. 바로 옆 증산2구역에는 'DMC센트럴자이'가 들어선다. SK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은 오는 8월 '수색13구역'에서 1464가구를 공급한다.

서울시내 뉴타운 중 최대 규모인 장위뉴타운에서도 분양이 이어진다. 대우건설과 GS건설은 성북구 장위동 일대에 각각 '장위6구역'과 '장위4구역 자이(가칭)'를 분양한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 뉴타운은 대형 건설사의 브랜드타운으로 조성되는 경우가 많아 입주 후에도 가격 상승 요인이 충분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