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중 회계협정 곧 파기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7-14 09:03
협정 파기시 美 진출하는 중국기업, 미국 회계규정 적용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지난 2013년 미국과 중국이 체결한 회계협정을 곧 파기할 계획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키이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은 로이터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이 문제는 미국의 주주를 위험에 빠뜨리고 미국 기업을 불리하게 만든다"며 "금융시장의 금본위제가 되는 우리의 우위를 약화시키는 국가안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파기) 조처가 임박했다"고 강조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는 또 다른 행정부 관계자를 인용, 미·중 간 양해각서(MOU)를 폐기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며 백악관이 이번 논의에 관여했다고 전했다.

미국과 중국은 2013년 체결된 MOU에 따라 중국 기업의 미국 회계규정 준수 의무를 면제해주고 있다. 중국 기업이 미국에 진출하더라도 미국식이 아니라 중국식 회계 규정을 따르고 있다는 얘기다. 

그러나 트럼프 정부가 회계협정을 파기하면 미국에 진출한 중국기업은 앞으로 미국식 회계규정이 적용된다. 이 경우 중국기업의 미국 증시 신규 상장은 현재보다 훨씬 어려워질 수 있다.

회계협정 파기에 대해 백악관과 워싱턴DC 주재 중국 대사관, 미국 상장기업회계감독위원회(PCAOB)는 모두 로이터의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