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오늘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현대차 정의선·네이버 한성숙 화상 연결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7-14 08:06
홍남기·조정식 발표 나서…노·사·민·당·정 총출동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를 방문, 불화수소 협력 공정을 시찰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겸 제7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향후 미래산업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한다. 문 대통령의 비상경제회의 주재는 지난달 1일 이후 처음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이 발표에 나서고,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의장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도 화상으로 연결해 각각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에 대한 자신들의 생각을 밝힌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13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한국판 뉴딜은 국가주도 프로젝트도, 정부 단독 프로젝트도 아니다”라며 “한국판 뉴딜은 국력결집 프로젝트”라고 밝혔다.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등 경제 5단체장과 한국노총 위원장 등도 참석해 노·사·민·당·정이 한 자리에 모인다.

문 대통령이 임기 후반 역점을 두고 있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이후 범정부 전략회의도 이어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범정부 전략회의를 월 1~2회 주재하면서 직접 한국판 뉴딜을 챙긴다는 방침이다.

윤 부대변인은 “정부의 마중물 역할과 기업의 주도적 역할이 결합하고 국민의 에너지를 모아 코로나19 경제위기의 조기극복, 대규모 일자리 창출, 나아가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을 이루기 위한 프로젝트”라고 강조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