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정부에 ‘백선엽 홀대’ 공세...“정상적인 나라인가”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7-13 17:48
"나라 구출하는데 혁혁한 공로 세우신 분"
미래통합당은 13일 고 백선엽 장군의 장지 문제를 두고 정부가 백 장군을 홀대하고 있다며 공세를 펼쳤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백선엽 대장의 장지를 놓고 정치권이 이렇다 저렇다 이야기하는 걸 놓고서 과연 대한민국이 정상적인 나라인가 생각을 하게 된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6·25 전쟁의 백척간두에 서 있던 나라를 구출하는데 혁혁한 공로를 세우신 분”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국군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이 반드시 창군 원로이자 나라를 구한 백선엽 장군을 조문해 달라고 정중하게 요청한다”고 했다.

아울러 백 장군의 장례를 육군장에서 국가장 또는 사회장으로 격상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정부가 백 장군의 장지를 동작구 국립현충원이 아닌 대전현충원으로 정한 데 대해 “대통령이 결단하면 동작동 국립묘지로 모실 수 있다”며 “이틀이 남았기 때문에 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군 출신인 신원식 통합당 의원도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서울현충원은 원래 6·25 전사자들을 모시기 위한 묘지였다”며 “6·25 전쟁 구국의 상징인 백 장군을 그곳에 모시는 게 국민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