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故박원순 진상조사·故백선엽 현충원 안장 논란에 모두 "드릴 말씀 없다"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7-13 15:51
故백선협 현충원 안장 언급에 "국방부·보훈처서 말씀 드린 것으로 알아"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오른쪽 두 번째)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녹번동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은(오른쪽) ‘우리는 피해자와 연대합니다’라는 내용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 별도의 입장을 내놓지 않으며 말을 아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청와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A씨의 기자회견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묻자 “별도로 드릴 말씀은 없다”고 했다.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행 사건 기자회견’을 열고 고소인 A씨의 입장문을 대독했다.

김 부소장은 “이 사건은 박원순 전 시장의 위력에 의한 비서 성추행 사건”이라며 “4년간 지속됐다”고 주장했다.

고소인은 입장문을 통해 “용기를 내 고소장을 접수하고 밤새 조사를 받은 날, 저의 존엄성을 해쳤던 분께서 스스로 인간의 존엄을 내려놓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거대한 권력 앞에서 힘없이 약한 저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공정하고 평등한 법의 보호를 받고 싶었다”며 “안전한 법정에서 그분을 향해 이러지 말라고 소리지고 싶었다. 힘들다고 울부짖고 싶었다. 용서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한편 ‘친일파’ 논란에 휩싸인 고 백선엽 장군의 국립대전현충원 안장이 정의롭냐는 질문에도 “오늘 국방부와 보훈처(국가보훈처)가 국민께 드릴 말씀을 드린 것으로 안다”며 “청와대가 추가해서 드릴 말씀은 없다”고 침묵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